TV영상


싱가포르항공 자회사 실크에어, 비즈니스 클래스 기내식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 출시

실크에어 취항국가 대표 음식들로 구성된 비즈니스 클래스 기내식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 출시
싱가포르에서 실크에어로 환승하는 국내 여행객, 출발 24시간 전 까지 사전 메뉴 주문 가능

(뉴스와이어) 싱가포르항공 프리미엄 지역 항공사 실크에어가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을 대상으로 ‘올 타임 페이버릿’ (All-Time Favourite) 기내식 메뉴를 새롭게 선보인다.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는 실크에어 취항 국가들의 특색이 담긴 20여가지의 동서양 음식들로 구성됐다. 실크에어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들은 출발 24시간 전까지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를 사전 주문할 수 있다.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 서비스는 싱가포르에서 출발하여 3시간 이상 비행하는 실크에어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들에게 제공되어 해당 항공편을 통해 코사무이, 케언즈 등으로 여행하는 국내 고객들도 이용 가능하다.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는 다양한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요리와 서양식으로 구성됐다. 싱가포르 음식으로는 ▲하이난식 치킨 라이스 ▲프라이드 캐롯 케이크 ▲호키엔 미(Hokkien Mee) 볶음 국수가 대표적이며 인도 음식으로는 ▲바스마티 라이스와 콜리플라워를 곁들인 치킨 티카(Chicken Tikka) ▲탄두리 치킨 등이 제공된다. 무슬림 식 요리로는 ▲말레이풍 크레페에 치킨 카레와 삼발소스 새우를 곁들여 먹는 로티 잘라(Roti Jala) ▲양념된 생선에 밥과 야채가 곁들여 나오는 이칸 아쌈(Ikan Assam) 등이 제공되며 서양식으로는 ▲구운 연어 필레 ▲쇠고기 안심 구이 등이 마련됐다.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와 함께 음료 메뉴도 새롭게 구성됐다.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들에게는 ▲갓 짜낸 오렌지 주스 ▲샴페인 ▲마살라 차(Masala Tea) 등이 제공되며 수제 초콜릿 간식인 프랄린과 함께 곁들어 즐길 수 있다. 

실크에어 최고 책임자(Chief Executive) 푸 차이 우(Foo Chai Woo)는 “새롭게 선보인 ‘올 타임 페이버릿’ 메뉴는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는 실크에어의 가치관이 반영됐으며 다양한 메뉴 구성으로 여행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기내식 메뉴와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싱가포르항공 홈페이지와 실크에어 홈페이지 및 싱가포르항공 예약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실크에어 개요 

싱가포르항공의 자회사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연결하며 싱가포르항공그룹의 네트워크 확장에 기여하고 있다. 1989년 2월 트레이드윈즈 항공 (Tradewinds Airline) 으로 시작되었으며, 1992년 실크에어로 바뀌어 현재에 이르렀다. 초창기에는 푸켓, 티오만과 같은 이국적인 휴양지로 향하는 노선을 주로 운항하였으며, 이후 프놈펜이나 양곤, 쿠알라룸푸르 같은 비즈니스 지역으로도 노선을 확장했다. 현재 13개국 49개 노선에 400개 이상의 항공편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케언즈 (2015년 5월)와 말레(2015년 10월) 노선을 추가했다. 2016년 10월 비엔티안 및 루앙 프라방 노선이 추가되면 총 51개 지역을 연결하게 된다. 현재 실크에어는 A319 4대, A320 11대, B737-800 16대를 포함해 총 31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2012년 8월에는 B737-800과 B737 Max 8을 포함해 68대의 B737을 발주했다.
출처: 싱가포르항공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