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인터뷰

[기획] 빚 없는 채무 제로 도시, 포천

- 2020년도 살림규모 1조 6743억 원에 채무액 ‘0원’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효율적인 재정 운용을 통해 채무 제로(0)라는 건전한 재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시가 공개한 ‘2021년 포천시 재정공시에 따르면 포천시의 2020년도 살림규모는 16743억원으로, 전년 대비 34억원이 감소했다. 인구와 재정규모가 비슷한 유형 지자체의 채무 평균액이 109억원인 반면, 포천시의 채무액은 0원이며 주민 1인당 지방채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천시 살림규모는 유형 지자체 평균보다 다소 큰 규모지만 채무 조기상환 및 이전재원 확보를 통해 높은 재정건전성을 확보하고, 가용 세입재원을 최대치로 반영하는 등 적극적인 예산편성을 통해 채무 없는 매우 건전한 재정을 운용하고 있다.

 

시는 연도별 일반회계와 별도로 2525억원의 재정안정화기금을 적립하고, 대규모 재난재해 등 예상치 못한 위기 상황 발생 시 세출예산으로 즉시 집행할 수 있는 예비비 563억원을 마련하는 등 안정적인 재정상황을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결과가 특히 눈길을 끄는 이유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포천시가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기 때문이다.

 

포천시는 지난해 코로나19가 발생하자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를 제정해 근거를 마련하고, 전국 지자체 최대 규모인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다. 적재적소에 예산을 투입해 빠르고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마련해 지역경제의 안정화를 이끌었다.

 

올해 2월에는 2차 재난기본소득을 20만원씩 지급해 민생경제 회복의 마중물을 제공했다. 시는 시민의 부담이 없도록 지방채 발행이 아닌 본예산 예비비로 재원을 마련했다.

 

한편, 포천시는 이달 정부의 코로나 민생 국민지원금 25만원에 더해 시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재정을 바탕으로 포천시민에게 3차에 걸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지방재정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다. 코로나19로 일상생활은 물론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시민 여러분에게 작게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 코로나로부터 완전한 회복을 이뤄낼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 참가. 도내 기업 380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는 지난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열린 ‘2022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UzMed Expo 2022)’에 경기도 공동관을 구성하고 38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도가 공동관을 구성해 해외 진출을 지원한 경기도 기업은 엑스레이, 의료용 가스공급장치 관련 업체 등 5곳으로, 기업들은 전시회를 찾은 인근 중앙아시아 국가 바이어들과 상담을 통해 제품 설명과 구매 의향 등을 타진했다. 이와 함께 도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외국인 환자 유치 및 의료기관 해외 진출을 위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명지병원 ▲분당제생병원 ▲윌스기념병원 등 도내 4개 의료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보건의료대표단을 파견했다. 현지에서 ‘메디컬 경기 콘퍼런스’, ‘메디컬 경기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포럼’, ‘메디컬 경기 환자상담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며 도의 우수한 선진 의료기술을 우즈베키스탄 현지 의료인, 의료관광 에이전시 관계자 등에게 알렸다. 대표단에 참가한 도내 4개 의료기관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주립암센터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보건의료 협력사업을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