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볼만한곳

포천 허브아일랜드, “핑크뮬리” 축제 개최

-오는 9.10~10월 말까지 축제기간동안 사진콘테스트 등 추억으로 데이트

[포천=황규진 기자] 허브로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고 있는 경기 포천의 허브아일랜드에서는 가을을 만끽하고 코로나19로 갑갑한 생활을 조금이나마 덜어 내도록 9.10~10월말까지 핑크뮬리 축제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예전 가을에는 단풍의 울긋불긋함과 들판의 황금빛이었으나 최근들어 핑크,핑크한 핑크뮬리를 찿는 많은 애호가들이 늘어가고 있는 추세이다.

 

핑크뮬리는 분홍색 서양 억새의 이름이며 학명은 뮬렌베르기아 카필라리스(Muhlenbergiacapillaris)의 라틴어로 '모발 같은' 뜻이며, 우리 말 로는 분홍쥐꼬리새라고 한다.

 

핑크뮬리의 원산지는 미국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조지아 등 북아메리카 남동부에서 자라며 벼과-쥐꼬리새속으로 분류된다.

 

핑크뮬리의 꽃말이 '고백' 인 것 만큼, 보기만 해도 사랑에 빠질 것 같은 부드러운 파스텔톤의 핑크색이 인상적으로 꽃말처럼 많은 연인들이 사진을 찍는 데이트 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다양한 허브와 일반식물을 대량보유하고 있는 허브아일랜드에서는 작년부터 핑크뮬리 식재단지를 10,000로 대폭 확대하고 포토존과 탐방로 및 주차장, 각종 편의시설을 새롭게 정비하였고 분홍빛이 출렁이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으면서 축제 기간 중 엔 핑크뮬리와 허브사진 콘테스트, 허브제품 기획 판매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활기찬 가을을 준비했다고 한다.

허브아일랜드 임옥 대표는 핑크뮬리 축제기간 중 허브식물에 대한 학습도 하고, 허브DIY, 화분 심기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허브의 효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디또한 지루한 코로나19로 답답한 요즈음에 허브로 행복 해 지고 건강 해 지는 세상이 됐으면 하는게 허브아일랜드의 소망라고 말했다.

 

한편, 허브아일랜드에서는 1종 허브식물박물관을 개관하여 식물원과 야외정원에서 350여종의 식물을 전시하는 한편 허브와 허브의 본고장인 유럽 생활 문화와 관련된 향기유물관, 향신료관, 커피관, 와인관, 상통인형관등 15개소의 상설 전시관을 운영 중에 있다.

 

허브아일랜드는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에 위치하며 개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9(,공휴일 10)까지 이고 매주 수요일은 휴장을 하며 핑크뮬리 축제 및 허브아일랜드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허브아일랜드 홈페이지(www.herbisland.co.kr), 또는 전화 031-535-6494로 하면 된다.

 




경기도,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 참가. 도내 기업 380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는 지난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열린 ‘2022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UzMed Expo 2022)’에 경기도 공동관을 구성하고 38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도가 공동관을 구성해 해외 진출을 지원한 경기도 기업은 엑스레이, 의료용 가스공급장치 관련 업체 등 5곳으로, 기업들은 전시회를 찾은 인근 중앙아시아 국가 바이어들과 상담을 통해 제품 설명과 구매 의향 등을 타진했다. 이와 함께 도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외국인 환자 유치 및 의료기관 해외 진출을 위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명지병원 ▲분당제생병원 ▲윌스기념병원 등 도내 4개 의료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보건의료대표단을 파견했다. 현지에서 ‘메디컬 경기 콘퍼런스’, ‘메디컬 경기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포럼’, ‘메디컬 경기 환자상담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며 도의 우수한 선진 의료기술을 우즈베키스탄 현지 의료인, 의료관광 에이전시 관계자 등에게 알렸다. 대표단에 참가한 도내 4개 의료기관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주립암센터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보건의료 협력사업을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