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박윤국 포천시장, 기업 규제·애로 청취 중소기업 현장 방문

URL복사

박윤국 포천시장은 3일 포천시 영북면 호국로 3498-15위치한 세종몰(대표 신형석)” 기업체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기업체 방문은 기업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해 효과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불합리한 규제를 적극 발굴해 해당부처에 건의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지역 환경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의 확진자가 수도권에 집중 확산되는 등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증가되는 상황으로 이에 따른 기업 피해 여부 파악을 위해 회사 관계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세종몰은 국내 최고의 탄산분필, 탄산형광분필, 분필홀더 등 문구를 생산하고 있으며 총 19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현재 대내외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이지만 이 상황을 잘 이겨내면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우리 지역 내 기업들이 어려움 없이 원활하게 업체를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기업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형석 대표는 시의 건의사항으로 현재 영북면 야미리 280-8번지 외 7필지에 공장 이전을 위한 신규허가를 진행중임. 202112월이현재 공장 임대기간 만료라서 신속한 허가를 검토요청 했다.

 

이에 시는 2021414일 민원 서류가 접수 현재 개발행위허가를 한 도시계획 서면심의중으로 심의 결과에 따라 6월 중순 경 허가예정 이라고말했다.

 

공장신축 부지로 구입한 토지가 계획관리지역과 생산관리지역이 함께 있어 공장신축에 애로사항이 있어 분필박물관 등 부속건물 신축이 가능한 생산관리지역이 계획관리지역으로 변경될 수 있도록 검토요청 했다.

 

시 관계자는 도시관리계획재정비(용도지역) 변경은 5년마다 변경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용도지역 변경의 결정권한은 경기도지사에게 있다며, 개발완료지 면적비율 66%이상으로 현황이 변경될 경우 검토가 가능. ‘용도지역 내 불부합 용도기준은부적합하므로, 용도지역 변경 입안 검토는 가능하나 변경 가능 여부에 대하여는 불투명하나 입안 시 토지적성평가 다등급(보전적성)에 대하여포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입안가능”) 입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