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연천군의회, 주요 사업장 20개소에 대한 현장 점검

URL복사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최숭태)는 지난 18일 연천군 장학관(신설동)을 시작으로 21일까지 3일간 관내 주요 사업장 20개소를 직접 방문하여 ‘2021년도 행정사무감사 대비한 현장 확인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확인은 연천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에 대한 경과 및 준비상태를 확인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점 등을 체감함으로써 심도 있게 행정사무감사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주민편의시설에서부터 각종 민원 현장, 관광지 등을 폭넓게 고려하여 대상지를 선정하였다.

 

이번에는 특별히 연천군 장학관(신설동)을 방문하여 시설운영 및 입사생 관리현황에 대하여 보고를 받고 구내식당을 비롯한 편의시설과 학생숙소를 둘러보았으며 관리직원들과 대화를 나누며 학생들이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수요자 입장에서 배려해 줄 것과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하였다.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심상금 위원장은 관내 주요사업 현장확인을 통하여 의정자료에서 확인하지 못했던 부분들을 알뜰히 챙길 수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행정사무감사를 내실있게 준비하여 각종 사업들이 주민편익을 증진하는데 기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천군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행정사무감사는 오는 62일부터 610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실시되며, 618일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를 채택한 후 2021년 제1차 정례회를 마무리하게 된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