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25시

포천지역 오락실 불법 PC방 영업이 활개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에 PC방이 집합금지 대상이 됐지만 최근 이를 틈 타 관내 오락실 등 모텔 일부 숙박업소에서 컴퓨터를 설치해 게임물을 제공하는 등 불법 PC방 영업이 활개를 치고 있다.

 

이들 대다수 업소들은 돈벌이에 급급한 나머지 불법을 일삼고 있어 공공의 적 퇴치 차원에서 경찰의 강력한 단속이 요구된다.

 

PC방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게임산업법에 따른 등록을 해야 한다. 밀실·밀폐 공간 금지, 투명유리창 설치를 통한 실내 확인 가능, 이용등급에 맞는 게임물 제공 등 관련 시설 기준을 갖추고 게임물 관련사업자 준수사항을 지켜야 한다.

 

하지만 관내 영업중인 일부 성인 오락실은 게임물 관련 기준을 지키지않고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

 

성인오락실 업주들이 돈벌이에만 급급한 나머지 다반사로 불법을 일삼고 있으나 경찰의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포천관내 오락실 불법 영업은 여전히 성황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C게임 오락기에서 상어가 나오면 10~50만원, 고래가 나오면 100~200만원까지 점수가 올라간다. 이때 손님이 현금을 요구하면 오락실 업주는 10%의 수수료 떼고 현금으로 은밀하게 환전해주면서 단속망을 피해가면서 불법 영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성인오락실은 한탕을 노리는 이용자와 이익을 극대화 하려는 업주들의 이해가 맞아 떨어져 불법이 판치고 있다.

 



동두천시의회, 10월 중 의원정담회 개최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는 20일 의원회의실에서‘10월 중 의원정담회’를 개최하고, 집행부에서 발의한 16건의 안건과 동두천시의회 의원이 발의한 6건의 안건 등 총 22건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집행부에서 발의한 ▶기획감사담당관 소관「2021년도 출자·출연 동의안」▶자치행정과 소관「동두천시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공보전산과 소관「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사업 추진사항 보고」 ▶회계과 소관「2021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일자리경제과 소관「동두천시 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관광휴양과 소관「동두천자연휴양림 세미나실 건립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전략사업과 소관 「보산동 관광특구 내 야외무대 조형물 및 영상장치 설치 보고」▶안전총괄과 소관「탑동계곡 편익시설 조성사업 착수보고」▶교통행정과 소관「동두천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특별교통수단)민간위탁 동의안」▶교통행정과 소관「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동두천역 연장 추진계획 보고」▶공원녹지과 소관 「상봉암 2 역사공원 토지매입 계획 보고」▶건축과 소관「동두천시 건축물관리 조례안」▶환경


“제17회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내달 9일부터 17일간 온라인 진행” [가평=황규진 기자] 코로나19 방역강화조치에 따라 온라인으로 전환한 제17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이 10월 9일부터 25일까지 장장 17일간의 축제 프로그램과 참여 아티스트들을 확정했다. 1차 라인업에 발표 되었던 아티스트들을 포함한 24팀의 국내 아티스트들과 함께, 매년 페스티벌이 열렸던 자라섬부터 음악역1939, 가평 내 각 읍면을 찾아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며 국내 재즈신 및 지역과 “상생”하는 한편, 코로나로 상처 입은 재즈팬들의 “치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었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지난 5월, 많은 관계자들과 연주자들의 격려 속에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새로운 온라인 축제의 가능성을 확인 한 바 있다. 그리고 코로나 19의 풍랑 속에서 문화예술계가 방향을 찾지 못하고 머물러 있던 지난 4개월 동안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이러한 새로운 환경에서 축제가 나아갈 바를 끊임없이 고민했고, 온라인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기존의 오프라인 축제가 가지고 있던 많은 문화적 접점들을 잃지 않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기획했다. 우선 3일간 진행되었던 축제를 17일로 늘리고, 7일 동안의 라이브 공연 송출과 10일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