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Focus

대진대학교 이금수 입학사정관실장, “꿈은 어떻게든 반드시 이뤄진다!”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의 인재상, ‘어떤 대학을 나왔는가보다는 인성과 사고력 중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능력을 검증하는 시대로 변화 역사상 유래가 없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모든 학사 일정이 연기·조정되면서 2021년 대입수학능력시험(수능)이 당초 예정됐던 1119일에서 약 2주가 연기된 123일 시행으로 확정됨에 따라 사상 첫 12월 수능을 치르게 됐다.

또한 일선 교육현장에서는 코로나19의 전파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영상을 활용한 언택트(비대면)인터넷강의가 확대되면서 입시생들과 학부모들의 우려와 근심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입시현장에서도 포스트코로나시대에 맞는 교육방법을 준비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각 대학의 논술·면접 등 대입전형 일정과 방법들이 재조정되고 있어, 학업성적뿐 아니라 개인 환경, 특기, 대인관계, 논리력, 창의력, 소질, 잠재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대학 신입생을 선발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교육과정 전문가 입학사정관의 역할이 조명 받고 있다.

 

이러한 현실에서 중대부고 진로진학부장, 한국교육방송(EBS)의 입시분석 위원, 대학입시가이드 MC, 수능 수리영역 특강 인기강사 등을 역임하는 등 대입 관련 전문가로서 인정받고 있는 대진대학교 입학사정관실의 이금수 실장이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고 있다.

 

대진대학교와 20183월부터 인연을 맺었다는 이금수 실장은, 대학진로와 관련해 이제는 수험생들이 어떤 대학을 진학할 것인지 보다는 자신의 미래를 위해 꿈과 희망을 품을 수 있는 대학을 선택해 사회 구성원으로서 무엇을 할 것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또한 고등학교와 진로진학 담당 선생님들부터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수도권 명문대 진학이라는 부담과 불확실한 미래를 강요하는 것부터 바꿔야 한다라는 쓴 소리와 함께 미래의 사회가 얕은 지식보다는 깊이 있는 지혜와 인성을, 암기식보다는 보다 유연한 사고력을 중시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로 빠르게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일선학교의 의식개선을 제언했다.

 

이 실장은 변화된 입시전형과 관련해서도, “실질적으로 내년부터 수도권 대학 학교장 추천전형(학생부교과)10%이상, 수능위주의 전형(정시)40%이상이 시행되면서 공정성이 확보 되어가고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역으로 사교육 열풍이 일어날 수밖에 없어 정량화된 점수를 따려면 학교수업 보다는 사교육에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는 우려를 전했다.

 

어쩔 수 없는 사교육에서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부모의 능력에 따라 시작점이 달라지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대입 출발점이 될 것이기에,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불공정한 시작점을 경험하게 하는 가혹한 일이 발생될 것이고 학교보다 학원에서 길게 공부를 해야 하는 학생들에게 학교 수업시간은 쉬는 시간으로 전락해 공교육이 황폐화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정량평가 방식보다는, 창의적이고 자기 주도적인 문제 해결 방식과 생각의 폭을 넓히고 서로 토론하고 멋진 결론을 도출해낸 경험을 많이 쌓을 수 있도록 입시의 방향이 자리잡아 가는 것이 학생들의 미래 성공을 담보할 수 있는 개인능력 향상을 위한 유일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수학교사를 역임했던 만큼 수학에 관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이 실장은 실제 수학은 음악, 미술, 논리 등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깊이 뿌리 박혀 있다“4차 산업혁명의 대명사인 코딩의 출발도 사실상 수학으로 코딩이 컴퓨터 언어를 이용해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을 의미하지만, 수학을 통해 아이들의 창의력, 사고력, 논리력을 향상시키는 데 큰 도움을 주는 기본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실장은 우리 대진대 학생들은 사실상 중위권 학생들로 학교에서도 가정에서도 큰 칭찬을 받고 자라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에 더욱 사랑을 주고 싶다지금 어느 대학을 다니느냐 보다는 지금부터 어떻게 사는 것이 바람직한지를 고민하면서 대학생활을 한다면 미래는 밝을 것이다.”라고 대진대 학생들에 대한 깊은 애정을 피력했다.

 

또한 꼭 자신이 해보고 싶은 것을 미리 포기하지 않기를 바란다. 꿈은 어떻게라도 반드시 이뤄진다.”저도 학창시절 꿈꿨던 연극배우라는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그 꿈을 꼭 간직하고 있으니까 그 대안으로 방송을 20년 정도하게 되고 그 곳에서의 활동 등이 힘이 되어 트로트 가수라는 제3의 도전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멋진 꿈을 꼭 이루기 바란다.”고 후배들에게 희망을 전했다.




경기도,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사업 추진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도내 특화산업인 섬유기업의 제조 역량강화를 위해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판로개척이 어려운 상황을 섬유산업 혁신과 역량강화로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이업종기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니트 유니폼 개발·사업화’ 3개 분야를 추진한다. 첫째, 기업 간 유기적인 교류를 통해 기술지식을 공유해 창의적인 시제품을 개발하는 ‘이업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는 서로 다른 이업종 기업 간 협업으로 새로운 시제품 제작을 할 때 참여기업에게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하는 식으로 추진된다. 2020년에는 전년도에 비해 50% 증가한 41개 기업이 참여해 약 20여 종의 융합 시제품을 만들었고, 이중 섬유-의료기기, 기능성 사무용 의자, 닥섬유 니트의류, 업사이클링 가죽소품, 나염섬유원단 활용 소반, 디지털 표면가공 가구 등은 양산이 추진되고 있다. 둘째,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지원’은 지역 섬유산업을 이끌어 갈 핵심인재의 과감한 도전정신을 함양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

김미경 작가, "한국 전통의 미와 국악기의 향연" 도자회화전 도판에 회화를 접목하여 독특한 예술작품을 탄생시키는 김미경 작가는 2021년 4월 7일(수) ~ 4월 13일(화)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아리수갤러리에서 "한국 전통의 미와 국악기의 향연" 타이틀로 전시 진행 중에 있다. 한국의 아름다운 달항아리를 자신으로 생각하며 감정이입을 시켜 차분하고 정갈한 느낌의 전통미를 완성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국악기 이미지를 작품에 반영하여 깊이 있는 한국의 전통예술을 알리고자 했다. 전시 중인 작품은 도판을 양각으로 새긴 저부조 형태의 작품으로 손으로 만지면 이미지의 형태를 촉감으로 느낄 수 있어 매력적이다. 작품명 "창가에 놓인 달항아리"는 어렸을 적 한옥에서 살던 추억을 떠올리며 작품을 제작하였으며, 창가 옆으로 꽃들이 만발한 한옥의 정겨운 기억은 성인이 되어도 잊을 수 없는 풍경으로 작품의 소재가 되었다. "꽃 속에 핀 해금" 작품은 가야금과 해금 연주자로 활동하는 자녀들을 응원하고 우리 전통악기를 보며 고유의 소리를 상상하도록 했다. "청춘" 작품은 강열한 파란색의 바탕으로 겁 없고 희망을 품은 젊음을 표현하였다. "지천명" 작품은 투박한 달항아리 이미지를 새겨 넣어 수수한 매력을 발산하며 자개를 활용해 테두리를 만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