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 아파트 화재 이렇게 대피하세요!!!

[의정부=황선빈 기자] 얼마 뒤면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추석은 한해 농사의 결실, 조상의 제사, 가족 모임이라는 의미가 있었다면 요즘 추석은 오랜만에 가족들을 모두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내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 추석연휴에 풍성하고 즐거워야 할 자리에 관심부족으로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반복하여 발생하고 있다.

 

2019. 8. 1. 의정부시 H아파트 화재가 발생하였다. 시민들의 피난요령 인식과 아파트 피난방송이 미흡하여 화재규모대비 인명피해가 다수발생(경상2,단순연기흡입28) 하였다. 최근 사례와 같이 고층건물이 많은 요즘에는 화재가 발생하면 그 피해가 엄청나다.

 

화재가 발생하면 무엇부터 해야 할까. 우리가 평안하고 즐거운 추석 연휴를 보내기 위해 유사 시 알고 있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첫째, 화재 시 생명보호를 위한 방화문은 항상 닫혀있어야 한다. 열려있는 방화문은 피난통로로 연기가 확산되기에 방화문은 닫힌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둘째, 마지막 사람은 반드시 문을 닫고 피난한다. 문을 열어놓고 나간 방은 산소가 공급되어 화재를 확산시키므로 문을 닫고 피난해야한다.

 

셋째, 우리집 구조와 피난 요령을 미리 알아둔다. 복도식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하였다면 그 세대를 기준으로 좌, 우 방향으로 대피하고 화재 층이 아닌 층은 계단을 통해 지상으로 신속하게 대피한다. 계단식 아파트는 계단에 연기가 차 있지 않으면 화재 층 기준으로 가장 가까운 지상 또는 옥상으로 대피해야 한다. 그렇지만 연기가 가득 차 있다면 무리하게 대피하려고 하지 말고 세대에서 수건 등에 물을 묻혀 입과 코를 막고 구조를 기다려야 한다.

 

넷째, 화재발생 시 피난방송은, 상황에 맞게 구체적으로 해야 한다. 피난방송은 화재발생 상황과 피난계단 현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알려야한다.

 

상황판단이 고려되지 않은 피난 요령은 주거시설 등에서 인명피해를 야기 시킬 수 있다. 또한 비상구 잠금, 방화문 개방(말발굽 설치) 훼손(도어클로저 제거), 통로 물건적치 등으로 위험을 가중시킬 수 있다.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욕구는 증가하고 있지만 연휴 분위기로 안전관리가 소홀해질 수 있다. 즐거운 추석 연휴가 얼마 남지 않았다. 가족 친지들과 함께 따뜻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다시 한번 화재예방을 위한 작은 관심과 주의를 당부한다.

 



동두천시의회 정계숙 의원, 2020 대한민국 인물대상 수상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 정계숙 의원(미래통합당, 가선거구)이 ‘2020 대한민국 인물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24일, 연합매일신문과 ‘코리아 파워 리더 대상 선정위원회’ 주최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인물대상 시상식’에서는 의정, 행정, 경제, 교육, 문화예술 등 사회 각 분야에서 남다른 사명감과 봉사정신으로 올바른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인물을 엄격히 선정해 시상했다. 정계숙 의원은 지방자치단체 의정 부문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의정 부문 심사에서는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한 노력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의회 질문을 통한 적극적인 행정 감시, 지역 활동을 통한 지역밀착형의 문제 해결 등으로 의정 활동을 쇄신하고 동시에 행정 개혁을 촉진한 지방의원이 선정됐다. 정계숙 의원은 의회-행정부 관계를 단순한 견제가 아닌 가치창조를 위한 동반자 관계로 한 차원 수준 높게 끌어올린 지방자치 혁신 리더십을 높게 평가받았다. 제7대~제8대 동두천시의회 재선의원인 정계숙 의원은 시정 전반에 걸쳐 지역 현안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건설적 대안을 제시하는 등 성실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다년간 해결되지 못하고

양주시, 2021년 소규모 기업환경개선사업 신청 접수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8월 14일까지 소규모 기업의 환경 개선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2021년 소규모 기업환경개선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관내 중소기업의 열악한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근로·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기반시설 개선사업 ▲노동환경 개선사업 ▲지식산업센터 노동환경 개선사업 ▲작업환경 개선사업 등 4가지 분야 나눠 추진한다. 기반시설 개선사업은 중소기업 밀집지역 주변의 도로확·포장, 소교량 등 경영관련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이며 노동환경 개선사업은 종업원 200명 미만이고 최근 3년 매출액 평균이 150억 이하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숙사, 식당, 화장실, 휴게공간 등 설치·개보수를 지원한다. 지식산업센터 노동환경 개선사업은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된 지식산업센터 내 주차장(주차시설 포함), 화장실, 노화 기계실 등을 작업환경 개선사업은 종업원 50명 미만의 소기업을 대상으로 파손되고 노후한 작업공간(바닥, 천장, 벽면 등)의 설치·개보수를 지원한다. 특히 노동환경·작업환경 개선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총사업비 60%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10인 미만 영세기업의 경우 자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