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볼만한곳

경기도, 여름휴가지로 ‘연인산도립공원’ 추천

- “가평 연인산도립공원내 용추계곡 9개 명소 구석구석 찾아보세요”

[경기도=황규진기자] 늦은 장마가 지나고, 어느덧 여름휴가를 떠나기에 딱 좋은 시기가 다가왔다. 이런 때일수록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시원한 물소리와 자연이 만든 비경을 즐기며 휴식을 즐겨보는 것이 어떨까?

이에 경기도가 31일 아홉가지의 매력의 용추계곡이 있는 연인산도립공원을 여름 휴가지로 추천했다.

가평군에 위치한 연인산도립공원은 천혜의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경기북부의 대표 명산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05년에 도립공원으로 지정돼 현재까지 매년 약 110만 명의 탐방객이 방문하고 있다.

연인산도립공원에는 최고의 관광명소로 알려진 용추계곡이 있다. ‘용이 하늘로 날아오르고 아홉 굽이의 그림 같은 경치를 수놓았다는 데서 용추구곡(龍墜九谷)으로도 불리며, 1876년 성재 유중교(省齋 柳重敎) 선생이 풍광에 반해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용추구곡은 1곡 와룡추(용추폭포)를 시작으로 9곡 농원계까지 약 6km 코스로 이어지는 2시간 가량의 탐방로를 따라 걸어가면, 맑은 물과 기암괴석, 짙푸른 녹음이 어우러진 풍광이 절로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9곳 각 지점마다 특징이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이 밖에도 여러 종의 고산식물과 얼레지, 은방울, 투구꽃 등 많은 야생화들이 서식하고 있고, 각 능선마다 원시림과 함께 잣나무, 참나무가 군락으로 자생하고 있어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안성맞춤인 곳이기도 하다.

도는 지난 2018년부터 연인산도립공원을 직접 관리함으로써 기존 건축물 보상 및 철거, 편의시설 개선, 정화 활동, 폐기물 정비, 볼거리 확충 등은 물론, 지속적으로 나무를 심어 명품공원을 만드는데 힘써왔다.

또한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인명 구조함과 심장제세동기를 정비했고,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물놀이 안전요원 13명을 현장에 배치해 구명조끼 무료대여소 등을 운영하여 탐방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밖에도 가평군청, 소방서 등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물놀이 위험지역에는 출입금지 안내를 하고 있다.

용추구곡을 탐방하고자 하는 방문객은 연인산도립공원 탐방안내소(오전 10~오후 5시 운영)에 들러 탐방안내지도를 받고 설명을 들으면 용추구곡을 보다 쉽고 알차게 탐방할 수 있으며, 주차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 ‘㈜비앤비’ 기업체 방문 현장 애로 청취 [포천=황규진 기자] 박윤국 포천시장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바쁜 일정에도 기업체 현장방문을 통한 애로 해소에 나섰다.박 시장은 10월 7일 포천시 가산면 가산로96번길56에 위치한 ㈜비앤비를 방문했다. 박 시장은 기업체 현황을 둘러보고 ㈜비앤비 임원진과 간담회를 갖는 등 업체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박 시장의 기업체 현장방문은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민선 7기 핵심 시정방침인 ‘경제도시’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비앤비는 1982년 창립 건설교통부 건설신기술 지정(제273호),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인증, 해양수산부 장관 표창를 받는 등 유망 받는 회사다. 주 생산품은 세라믹 보수재, 세라믹 코팅재, 친환경 페인트로 년 매출액 71억원 (2018년 기준), 직원수는 42명 (2019년 8월 기준)을 고용하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이다. 신현관 대표는 “오늘 시장님과 함께 기업이 필요로 하는 지원사업과 기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면서“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상생과 협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