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볼만한곳

경기도, 여름휴가지로 ‘연인산도립공원’ 추천

- “가평 연인산도립공원내 용추계곡 9개 명소 구석구석 찾아보세요”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늦은 장마가 지나고, 어느덧 여름휴가를 떠나기에 딱 좋은 시기가 다가왔다. 이런 때일수록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시원한 물소리와 자연이 만든 비경을 즐기며 휴식을 즐겨보는 것이 어떨까?

이에 경기도가 31일 아홉가지의 매력의 용추계곡이 있는 연인산도립공원을 여름 휴가지로 추천했다.

가평군에 위치한 연인산도립공원은 천혜의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경기북부의 대표 명산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05년에 도립공원으로 지정돼 현재까지 매년 약 110만 명의 탐방객이 방문하고 있다.

연인산도립공원에는 최고의 관광명소로 알려진 용추계곡이 있다. ‘용이 하늘로 날아오르고 아홉 굽이의 그림 같은 경치를 수놓았다는 데서 용추구곡(龍墜九谷)으로도 불리며, 1876년 성재 유중교(省齋 柳重敎) 선생이 풍광에 반해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용추구곡은 1곡 와룡추(용추폭포)를 시작으로 9곡 농원계까지 약 6km 코스로 이어지는 2시간 가량의 탐방로를 따라 걸어가면, 맑은 물과 기암괴석, 짙푸른 녹음이 어우러진 풍광이 절로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9곳 각 지점마다 특징이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이 밖에도 여러 종의 고산식물과 얼레지, 은방울, 투구꽃 등 많은 야생화들이 서식하고 있고, 각 능선마다 원시림과 함께 잣나무, 참나무가 군락으로 자생하고 있어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안성맞춤인 곳이기도 하다.

도는 지난 2018년부터 연인산도립공원을 직접 관리함으로써 기존 건축물 보상 및 철거, 편의시설 개선, 정화 활동, 폐기물 정비, 볼거리 확충 등은 물론, 지속적으로 나무를 심어 명품공원을 만드는데 힘써왔다.

또한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인명 구조함과 심장제세동기를 정비했고,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물놀이 안전요원 13명을 현장에 배치해 구명조끼 무료대여소 등을 운영하여 탐방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밖에도 가평군청, 소방서 등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물놀이 위험지역에는 출입금지 안내를 하고 있다.

용추구곡을 탐방하고자 하는 방문객은 연인산도립공원 탐방안내소(오전 10~오후 5시 운영)에 들러 탐방안내지도를 받고 설명을 들으면 용추구곡을 보다 쉽고 알차게 탐방할 수 있으며, 주차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제17회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내달 9일부터 17일간 온라인 진행” [가평=황규진 기자] 코로나19 방역강화조치에 따라 온라인으로 전환한 제17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이 10월 9일부터 25일까지 장장 17일간의 축제 프로그램과 참여 아티스트들을 확정했다. 1차 라인업에 발표 되었던 아티스트들을 포함한 24팀의 국내 아티스트들과 함께, 매년 페스티벌이 열렸던 자라섬부터 음악역1939, 가평 내 각 읍면을 찾아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며 국내 재즈신 및 지역과 “상생”하는 한편, 코로나로 상처 입은 재즈팬들의 “치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었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지난 5월, 많은 관계자들과 연주자들의 격려 속에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새로운 온라인 축제의 가능성을 확인 한 바 있다. 그리고 코로나 19의 풍랑 속에서 문화예술계가 방향을 찾지 못하고 머물러 있던 지난 4개월 동안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이러한 새로운 환경에서 축제가 나아갈 바를 끊임없이 고민했고, 온라인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기존의 오프라인 축제가 가지고 있던 많은 문화적 접점들을 잃지 않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기획했다. 우선 3일간 진행되었던 축제를 17일로 늘리고, 7일 동안의 라이브 공연 송출과 10일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