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박윤국 포천시장, 기업체 현장방문 애로 청취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박윤국 포천시장은 725일 관내 기업체인 세화레더방문하고 소통행보를 이어 나갔다.

이날 박 시장은 세화레더오진석 사장 및 직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기업애로사항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업 현장에서는 공장 확장에 따른 인허가의 어려움, 구인난 등을 기업하기 어려운 점 및 시의 적극적인 기업지원 시책과 입지 특성에 따른 물류비 절감 등을 기업하기 좋은 점으로 높게 평가 했다.

 

세화레더는 직원 25명의 가방, 핸드백, 지갑, 벨트용 원단제품을 전문으로 제조하는 기업으로, 1997년 회사를 설립한 후 2014년 경기도유망중소기업 선정, 201650회 납세자의 날 모범납세자선정’, ‘국세청표창수상, 53회 무역의 날 천만불 수출 탑수상, 53회 무역의 날 국무총리 표창수상 하는 등 매출액이 110억원 (2018년 기준)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중소기업 이다.

 

박윤국 시장은 "기업체와 시가 자주 만나 기업 활동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 기업현장의 목소리를 항상 소중히 생각하는 열린 자세로 시정을 이끄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시정에 시급한 업무들이 산적해 있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기업체 현장을 찾아가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윤국 시장은 바쁜 일정에도 관내 기업체를 방문해 기업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