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Focus

육군 26사단 권유미 중사, 9년간 100회 헌혈 명예의 전당 올라

꾸준한 헌혈로 사랑 나눔을 실천해 온 군 간부가 있어 추운 겨울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군 7군단 예하 26기계화보병사단 명중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권유미 중사(25).

중사는 2009년부터 지금까지 9년간 약 40,000ml에 달하는 헌혈을 해왔으며, 지난 20171230일 헌혈 100 달성에 성공하여 대한적십자사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영예를 누렸다.

중사는 법적으로 헌혈이 가능한 만 16세 생일날 의미 있는 일로 생일을 기념하고자 헌혈을 결심했고, 이후 꾸준히 혈액 나눔을 실천해왔다.

지금까지 참여한 헌혈 종류도 다양해 전혈·혈장·혈소판·혈소판혈장 등으로 따뜻한 사랑을 나누고 있다.

권 중사의 혈액 나눔은 남편 김정훈 중사(29, 6공병여단 근무) 만나면서 더욱 활발해졌다. 지난 2011, 김 중사와 교제를 시작하면서 서로 헌혈에 관심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함께 헌혈을 해왔고, 횟수만해도 80여회에 이른다.

그렇게헌혈 데이트를 즐기며 사랑을 키워나간 두 사람은 2014년 결혼에 골인했고, 부부가 동시에 헌혈 50회를 달성하여 지난 20155헌혈유공장 금장을 나란히 수상하기도 했다.

권 중사는 헌혈 후 받은 기념품을 병사들에게 나눠주며 헌혈을 권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모은 헌혈증을 기부할 계획도 가지고 있어 주변으로부터헌혈 전도사라는 별명도 얻었다.

헌혈의 장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작은 찡그림으로 큰 사랑을 나눌 수 있다는 점이라는 권유미 중사는앞으로도 200, 300회 이상 꾸준히 헌혈 기록을 달성해 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다부진 소감을 밝혔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