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Focus

육군 26사단 권유미 중사, 9년간 100회 헌혈 명예의 전당 올라

꾸준한 헌혈로 사랑 나눔을 실천해 온 군 간부가 있어 추운 겨울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군 7군단 예하 26기계화보병사단 명중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권유미 중사(25).

중사는 2009년부터 지금까지 9년간 약 40,000ml에 달하는 헌혈을 해왔으며, 지난 20171230일 헌혈 100 달성에 성공하여 대한적십자사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영예를 누렸다.

중사는 법적으로 헌혈이 가능한 만 16세 생일날 의미 있는 일로 생일을 기념하고자 헌혈을 결심했고, 이후 꾸준히 혈액 나눔을 실천해왔다.

지금까지 참여한 헌혈 종류도 다양해 전혈·혈장·혈소판·혈소판혈장 등으로 따뜻한 사랑을 나누고 있다.

권 중사의 혈액 나눔은 남편 김정훈 중사(29, 6공병여단 근무) 만나면서 더욱 활발해졌다. 지난 2011, 김 중사와 교제를 시작하면서 서로 헌혈에 관심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함께 헌혈을 해왔고, 횟수만해도 80여회에 이른다.

그렇게헌혈 데이트를 즐기며 사랑을 키워나간 두 사람은 2014년 결혼에 골인했고, 부부가 동시에 헌혈 50회를 달성하여 지난 20155헌혈유공장 금장을 나란히 수상하기도 했다.

권 중사는 헌혈 후 받은 기념품을 병사들에게 나눠주며 헌혈을 권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모은 헌혈증을 기부할 계획도 가지고 있어 주변으로부터헌혈 전도사라는 별명도 얻었다.

헌혈의 장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작은 찡그림으로 큰 사랑을 나눌 수 있다는 점이라는 권유미 중사는앞으로도 200, 300회 이상 꾸준히 헌혈 기록을 달성해 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다부진 소감을 밝혔다.





포천반월아트홀, 연극‘사랑해요 당신’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부부이야기, 리얼리티 연극 ‘사랑해요 당신’이 세 번째 앵콜 공연으로 11월 16일 19시30분에 포천반월아트홀에 찾아온다. 평범한 일상에 숨어있는 소중한 존대, 가족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랑해요 당신’은 연기 베테랑 배우 이순재, 정영숙, 장용, 오미연 배우의 리얼한 부부 연기를 무대 위에서 직접 생생하게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 ‘사랑해요 당신’은 사랑하지만 항상 곁에 있다는 이유로 서로 사랑하고 있다는 것도 잊고 살아가던 평범한 부부의 이야기를 그린 공연으로 치매라는 불청객이 찾아오면서 이별을 준비하는 과정과 오늘의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깨닫게 해주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연극으로 지난해 첫 공연을 시작해 벌써 세 번째 시즌을 맞는다. 남편 한상우 역에는 이순재, 장용, 아내 주윤애 역에는 정영숙, 오미연이 출연하는 이 연극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연극 사랑해요 당신은 어른들만의 연극이 아니라 자녀들과 함께 봤으면 하는 일상생활 속 감동의 연극이다. 연극을 보고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욱 커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