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동두천시청 빙상단, 제105회 전국동계체전 메달 8개 획득 쾌거

[동두천 =박지환 기자해체 3년 만에 재창단한 동두천시청 빙상단(감독 이인식, 선수 차민규, 김영호, 김윤지, 안현준)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105전국동계체전 사전경기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에서 금메달 3, 은메달 3, 동메달 2개를 획득하는 쾌거를 거뒀다.


 

동두천시청 빙상단은 남자 일반부에서 차민규 선수가 500m에서 동메달, 안현준 선수가 1500m에서 은메달,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 여자 일반부에서 김윤지 선수가 1500m에서 금메달,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 30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특히, 김윤지 선수는 1500m 경기에서 237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국가대표 박지우 선수(강원도청·20417)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김윤지 선수의 개인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이외에도, 김윤지 선수는 팀추월 경기에서 경기도 대표(김윤지, 김민선(의정부시청), 구일레르민 샬럿(경기 일반)로 출전해 금메달, 안현준 선수도 경기도 대표로 팀추월 경기(안현준, 정재원(의정부시청), 박성현(의정부시청)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동두천시청 빙상단의 이인식 감독은 선수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발휘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선수들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동두천시청 빙상단의 이번 성과는 국제 스피드스케이트장 유치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시는 빙상단과 스피드스케이트장 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