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의정부시 빙상팀, 통쾌하고 눈부신 질주로 한국을 빛내다!

[의정부 =황규진 기자경기도 의정부시 직장운동경기부 빙상팀(감독 제갈성렬, 코치 이강석, 코치 권영철)1223, 22/23시즌 빙상 국제대회에서 1111일부터 시작된 ISU 월드컵대회 1~4차와 2022 ISU 사대륙 스피드선수권대회를 마치고 귀국해 소속팀 의정부시를 방문했다.

의정부시 직장운동경기부 빙상팀 소속 국가대표 선수들은 이번 5개 대회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명실상부한 빙상메카도시 의정부시의 저력을 확인시켜 주었다.

 

스피드스케이트팀 김민선 선수는 주 종목인 500미터에서 5개 대회 모두 금메달을 차지하며 5관왕의 정상에 올랐고, 특히 월드컵 4차 대회에서는 3696의 개인 최고기록을 갱신하고 500미터 세계랭킹 1위로서 빙속 여제로 등극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정재원 선수는 22/23 ISU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매스스타트 2, 사대륙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 1, 팀추월에서 1위로 월드컵 2차 은메달에 이어 금 2관왕의 쾌거를, 박성현 선수는 ISU 사대륙 선수권대회 팀스프린트 2, 1000미터 2위를 차지했다.

 

의정부시 쇼트트랙팀 박지윤 선수는 22/23 ISU 쇼트트랙 월드컵 3차 대회서 여자계주 3000미터 3, 4차 대회에서는 여자계주 3000미터 1, 혼성계주 2000미터 1위로 금 2관왕의 쾌거를 달성했다.

 

아울러, 의정부 관내 우수선수로 빙상 명문 의정부고에서 올 4월에 영입한 김경래 선수는 체계적인 훈련과 노력을 통해 입단한 지 6개월 만에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참가한 첫 국제대회인 ISU 사대륙 선수권대회 1000미터에서 6위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의정부시 직장운동경기부 빙상팀소속 국가대표 김민선, 정재원, 박성현, 김경래, 박지윤 선수가 2022/2023 시즌 매 대회마다 매달 행진을 이어가며 빙상 메카 의정부시의 자리매김을 하기까지 빙상팀을 7년간 이끌어 온 제갈성렬 감독의 훈련방식도 주목을 받고 있다.

 

선수들의 개개인의 장·단점을 모두 이해하고 장점은 최대한 키우고 단점을 장점으로 살리기 위한 훈련방식과 꾸준한 노력을 통한 기술 습득으로 선수들의 기량이 날로 상승하고 있으며, 특히 김민선 선수의 허리부상 핸디캡을 보완하기 위해 실시한 근력강화 중장거리 훈련방식은 주 종목인 500미터는 물론 1000미터에서도 눈부신 두각을 나타나게 됐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청 직장운동경기부 소속팀 국가대표 선수가 이번 시즌 매 대회마다 최고 성적을 갱신하며 대한민국과 의정부시를 빛내주어 매우 자랑스럽다, “앞으로 있을 국제대회에서도 놀라운 활약이 지속되기를 바라며, 응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의정부시청 소속 빙상팀 국가대표 선수들은 앞으로 남은 22/23 시즌 빙상 국제대회에서 놀라운 활약과 금빛 레이스 행진을 위해 계속 도전하고 있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