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포천시가산면,"제1회 4개국 외국인 근로자 친선 축구대회" 성료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 가산면(면장 이진희)6경북중학교 운동장에서 외국인근로자의 건전한 여가활동과 친선교류를 통한 근로의욕 증진을 위해 14개국 외국인 근로자 친선 축구대회를 개최했다.


가산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도겸)가 주최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윤충식 경기도의원, 오대근 포천시체육회 상근 부회장, 김도겸 가산면 주민자치위원장, 이진희 가산면장, 김창길 가산농협 조합장을 비롯해 태국,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4개국 4개팀 외국인근로자와 나라별 응원단 등 총 200여명이 참여하여 열띤 경기와 응원을 펼쳤다.

 

이날 행사는 산업현장에서 열심히 일하며 주말을 이용해 틈틈이 축구 연습을 해 왔던 외국인근로자들의 건전한 여가선용 및 친목도모로 서로를 이해하고 스포츠를 통해 지속적인 교류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가산면 주민자치위원회는 점심을 준비하려하였으나, 선호음식이 달라 국가별 점심식대 지급하였으며, 경기는 총 6경기로 진행 한게임당 전 후반전 20분 총 40분으로 진행됐다.


이진회 가산면장은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번대회는 승패를 떠나 사고와 부상이 없는 페어플레이를 당부하며 각국의 선수들이 친목과 우정을 다지고 화합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대근 포천시 체육회 상근 부회장은먼 이국땅에서 어렵고 외로운 환경에서 살아가는 외국인근로자들에게 오늘 하루 즐거운 축구행사가 개최되어 매우 기쁘다이와 같은 뜻 깊은 행사를 통하여 외국인근로자들이 서로 화합 할 수 있도록 포천시체육회도 내년에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리그전으로 진행된 열띤 접전 끝에 초대 챔피언으로 베트남팀이 우승을 차지하여 트로피와 축구공을 수상했다.

 

 



포천시의회 조진숙 의원, 포천시 자전거 정책 관련 5분 발언 [포천 =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의회 조진숙 의원은 지난달 31일 제16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포천시 자전거정책’에 대한 주제로 ‘포천시민 자전거 보험’ 이용활성화를 위한 홍보 방안을 제시하고, 진행중인 ‘포천시 자전거 활성화 계획 수립용역’의 내실있는 결과를 촉구했다. 이날 조진숙 의원은 7천만원을 들여 시행한 포천시민 자전거보험의 수혜율이 2.4%에 그쳐 미흡정책이라는 성적표를 받게 된 점을 지적하며 타 시군과 비교하여 포천시 자전거보험은 포털사이트에서 검색이 되지 않아 시민들이 자전거 사고가 발생해도 보험가입 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수혜를 받지 못하는 점에 대해 대책방안을 강구하였다. 또한 자전거보험이 정착된 인근 지자체의 보장내역을 제시하며 포천시는 이를 참고하여 자전거보험이 시민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사고피해를 보장할 수 있도록 보장내역서를 재설계 할 것을 조언하였다. 이에 덧붙여 교통수단은 이용률이 상승하면 사고율 또한 비례상승하게 된다며 포천시가 진행중인 ‘자전거 활성화 계획 수립용역’이 초기 계획부터 안전한 자전거 통행로 확보, 자전거 안전교육 등의 내용을 담아 자전거 제도 안착을 위한 선제적인 고민이 투영될 수 있기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