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의정부시청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획득

URL복사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시장 안병용) 직장운동경기부 빙상팀(감독 제갈성렬, 코치 이강석)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인 차민규, 김민선 선수와 내년 1월 의정부시청으로 이적 예정인 정재원 선수가 1223일 나란히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남자부에서 총 8(500m 2·1000m 2·1500m 1·매스스타트 2·팀추월 1), 여자부에서 총 5(500m 1·1000m 2·매스스타트 2)의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차민규 선수는 남자 500m1000m에 각각 출전한다. 차민규는 최근 캐나다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사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 두 개를 획득하며 기량을 과시한 바 있다.

 

포스트 이상화로 불리는 김민선 선수는 여자 500m1000m에 출전한다. 김민선은 지난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여자 500m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이번 올림픽에서도 메달 기대주로 손꼽히고 있다.

 

아울러 스피드스케이팅 유망주 정재원 선수(서울시청)는 최근 의정부시청 빙상팀으로 이적을 결정해 2022년부터는 차민규, 김민선 선수와 같은 팀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정재원은 최근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에서 매스스타트 4위에 오르는 눈부신 활약을 펼쳤으며,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매스스타트에 출전한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청 소속 국가대표 선수들이 꿈의 무대인 올림픽에 출전하게 되어 자랑스럽다최근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훈련에 열심히 임해주어 감사하며,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