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제65회 경기도 체육대회 개막 포천시 2부 종합우승 도전”

[포천=황규진 기자] 65회 경기도체육대회가 9일 오후 6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박윤국 포천시장, 조용춘 시의회의장, 도의원, 시의원을 비롯해 이상만 체육회 상근부회장이 개회식에 참석한 가운데 포천시 선수단은 11일까지 3일간 종합우승을 향한 열전에 돌입했다.

 

생동하는 안산에서 역동하는 경기의꿈이라는 슬로건으로 안산에서 제54회 대회 이후 11년만에 개최되는 이번대회에는 31개 시군에서 1731(선수 7535·임원 3196)의 선수단이 참가해 육상, 축구, 수영, 테니스 등 21개 종식종목과 3개 시범 종목 등 모두 24개 종목에 걸쳐 1,2부로 나뉘어 시군의 명예를 걸고 기량을 겨룬다.

 

지난해 2부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포천시는 406(선수 277·임원 129)이 출전해 종합우승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공식행사는 개식통고에 이어 내년도 개최지 고양시 선수단을 시작으로 포천시는 20번째 안산시가 마지막으로 입장하고 개회선언, 환영사 및 대회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참가 선수단을 대표해 안산시청 육상선수인 김예람과 오수경이 선서를 한뒤 천년의 바람이 불어라는 주제공연과 동춘서커스 공연이 펼쳐지고 마지막으로 대회 기간 주경기장을 밝혀줄 성화가 봉송되며 성화대에 점화됐다.

 

이날 식후행사로는 안산시립국악단과 에일리, 세븐틴 등의 공연이 펼쳐지며 개회식에 앞서 오후 430분부터 시작하는 사전행사는 안산을 보다라는 주제로 태권도 시범공연에 이어 안산 홍보 및 탐방 리포팅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킨뒤 식전행사로 안산거리극축제 퍼포먼스와 김연자, 모모랜드, 시립합창단의 공연이 펼쳐졌다.

 

이번 대회서는 포천시의 성적에 관심이 모아진다. 2부에서 지난해 개최지 양평군에 뒤져 5연패 달성에 실패한 포천시의 정상 탈환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상대에 설 수 있을지도 또 다른 볼거리다.

 

한편 대회 개막에 앞서 사전 경기로 진행된 배드민턴, 골프, 수영, 사격 등 4개 종목과 직장운동경기부 육성점수를 합한 중간 합계에서 포천시(6233)2부 선두를 달리고 있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