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25시

포천 폐타이어 재활용 공장 화재…1억8천여만원 피해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의 한 폐타이어 재활용 공장에서 61250분경 화재가 발생 약 5시간 30분 만에 진화가 완료됐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불은 공장 건물 2(382)과 기계설비를 다 태워 188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은 장비 31대와 인력 67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으나, 폐타이어 등이 불에 잘 타는 물질인 탓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큰 불길을 잡는 데만 2시간여가 걸리면서 일대에 검은 연기가 가득 퍼져 지역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소방당국은 공장 내부에 설치된 기계에서 불이 시작된 것 같다는 직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