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나노스틸, GM에 첨단 자동차 강판 공급

철강 경량화 능력 획기적 향상
출시 파트너 AK스틸코퍼레이션과 협력 생산

URL복사


2016년 04월 22일 -- 세계적인 나노 구조 철재 기업인 나노스틸(NanoSteel®)이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에 초기 테스트용으로 자사 최초의 초고장력 강판(AHSS)을 공급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자동차 제조사에 재료 성능의 새로운 표준을 제공하고자 설계된 이 강판은 전 세계적으로 연료 경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합리적 비용으로 이 같은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차체 경량화 이니셔티브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1000억 달러 이상의 자동차 철강 시장을 겨냥해 생산된 이 재료는 나노스틸과 철강 제품 개발 혁신 기업인 AK 스틸 코퍼레이션(AK Steel Corporation)이 다년간의 공동 연구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결실이다. 


나노스틸이 상용 생산한 자동차 박강판은 탁월한 강도와 성형성을 동시에 구현(인장강도 약 1200MPa, 연신율 50%)함으로써 강도와 성형성이 서로 상쇄되는 기존의 약점을 극복했다. 고강성은 설계자가 더 얇은 두께의 재료(경량)로 부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해주며, 높은 연신율은 제조사가 고비용 가공 기술이나 직원 재교육, 추가 자본 지출 없이도 신개발 부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강도와 성형성의 독보적 결합으로 엔지니어들은 혁신적인 부품 형태를 개발할 수 있는 설계의 자유를 확보하게 됐다. 


데이빗 파라토레(David Paratore) 나노스틸 최고경영자(CEO)/사장은 “뛰어난 속성의 첨단 재료 다수가 지나치게 단단하거나 가공 비용이 비싸 결국 버려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노스틸의 초고장력 강판은 일반 합금 원소와 표준 슬래브 주조를 적용할 수 있어 생산이 용이하면서도 핫 스탬핑 부품 생산에 필요한 추가적인 생산 인프라나 투자 없이 실온에서 부품 스탬핑(stamping)과 성형이 가능해 사용하기도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로저 뉴포트 AK스틸코퍼레이션 CEO는 “나노스틸과 손잡고 이처럼 놀라운 신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기존 슬래브 주조를 적용하는 독보적 제품을 최초로 생산한 강판 업체로서 오랜 혁신의 역사에 새로운 성과를 더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파라토레 CEO는 “자동차 제조사가 나노스틸 강판의 탁월한 성능을 발판으로 급변하는 자동차 디자인 요구에 적절한 비용으로 대응하고 재료 선택의 전쟁에서 강판 경쟁력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나노스틸(NanoSteel) 개요 


나노스틸(NanoSteel)은 나노 규모의 미세 구조로 역학적 특성이 탁월한 특허 철강의 설계, 상용화를 전문으로 하는 첨단 재료 회사다. 이 회사는 자동차 경량화 응용제품을 위한 박강판용 특허 합금에 주력하고 있다. 2002년 미국 에너지부 산하 아이다호 국립연구소(U.S. Department of Energy’s Idaho National Laboratory)의 분사로 설립된 나노스틸은 금속 코팅, 첨가제 제조 분말, 박강판 등 여러 세대의 혁신적인 철강 및 박강판을 개발해냈다. 이들 제품은 세계에서 출원 및 부여된 300여 건의 특허로 보호받고 있다. 나노스틸은 비상장 기업으로 주요 투자자는 에너테크(EnerTech), 페어헤이븐캐피털(Fairhaven Capital), GM벤처스(GM Ventures)다. 상세 정보는 웹사이트(www.nanosteelco.com)나 트위터(@NanoSteelC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K 스틸(AK Steel) 개요 


AK스틸(AK Steel)은 자동차, 인프라, 제조, 건설, 전기 발전 및 유통 시장에서 주로 이용되는 평면 압연 탄소강, 스테인레스강, 전기강판 제품을 생산하는 세계 선도 기업이다. 


미국 오하이오주 웨스트체스터(그레이터 신시내티)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인디애나, 켄터키, 미시간, 오하이오, 펜실베니아, 웨스트버지니아 등 5개 주에 8개 철강 공장과 2개 코크스 공장, 2개 튜브 제조 공장을 두고 약 85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www.aksteel.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www.businesswire.com/news/home/20160421005452/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출처: NanoSteel

웹사이트: http://nanosteelco.com



동두천시의회 1월 중 의원정담회 개최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는 5일 의원회의실에서‘1월 중 의원정담회’를 개최하고, 집행부에서 발의한 13건의 안건과 동두천시의회 의원이 발의한 2건의 안건 등 총 15건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집행부에서 발의한 ▶기획감사담당관 소관「동두천시 미래발전자문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 폐지조례안」,「동두천시 적극행정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복지정책과 소관「제4기 동두천시 지역사회보장계획 2021년도 연차별 시행계획 보고」▶환경보호과 소관 「동두천시 폐기물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건축과 소관 「동두천시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안」,「동두천시 현수막 지정게시대 민간위탁 동의안」▶투자개발과 소관 「동두천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사업 보고」,「산림치유원(산림복지단지) 조성사업 보고」 「행복드림센터(시민수영장) 건립사업 보고」,「소요산 관광지 확대개발사업 보고」,「치유의 숲 조성사업 보고」,「대형자동차 공영주차장 조성사업 보고」, 「복합문화 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 보고」등 13건의 안건과 의원발의 안건으로 ▶이성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동두천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김광철 연천군수, 관내 중소기업 순회 방문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김광철 연천군수는 지난 13일 코로나 19 등 대내외적 어려운 경제환경에 따른 관내 기업 애로사항을 점검하고자 중소기업 순회 방문을 했다. 주요 방문기업으로는 백학산업단지 입주기업체 협의회 대표회사인 GNI(대표 고영호), 청산대전일반산업단지 조합(대표 김정남), 청산면 소재 성원냉동식품(대표 이병대) 및 참한식품(대표 임인숙)을 차례대로 순회 방문하였다. 이날 연천군수 방문을 접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판로확대, 인력 수급 어려움, 산업단지 내 복지시설 확충의 필요성 등 각종 애로사항을 말하면서, 특히 기업생산 제품의 판로확대를 위한 관내 생산품 홍보사업의 확대, 산업단지 내 복지시설 건립 등을 요청하였다. 또한 청산대전일반산업단지 조합 방문 시 갖은 조합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김광철 연천군수는 “산업단지 양성화를 위해 협조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중소기업이야말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초석인 만큼 기업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해 기업 하기 좋은 연천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였다. 향후 연천군에서는 이날 건의된 사항들에 대하여 자체해결사항, 상위 기관 및 기업지원 유관기관

마임이스트 유진규가 선보이는 몸빛명인전 대한민국의 1세대 전위예술가이자, 민속극회 남사당의 초대사무총장, 아리랑민족통일 운동가인 무세중과 마임이스트 1세대인 유진규가 만난다. 한국마임협의회(회장 강지수)는 ‘몸빛명인전’이라는 공연타이틀로 12월30일, 대학로노을소극장에서 <무세중의 문둥탈춤>과 <유진규의 밤의기행>을 선보인다. 이번 몸빛명인전에서 선보이는 무세중의 문둥이 탈춤은 2010년 춘천마임축제에서 선보인 이 후 10년 만에 다시 대중들에게 선사하는 자리라 그 기대가 크다. 문둥탈춤은 임진란 때 왜인들이 패전에 대한 분풀이로 20여 만 명의 민간인들의 코를 베어 서서히 썩어 죽어가는 사람들은 목격한 광대들이, 훗날 그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경남과 부산지역의 오광대탈춤 첫 마당에 문둥이 과장을 넣어 그들의 원혼과 애환을 달랬다. 얼굴 손발이 썩어 문드러지는 비참한 상황을 상징하는 문둥탈춤은 비틀린 손발임에도 극복하고 앞을 헤쳐 나가려는 광경의 덧뵈기춤으로 그 기개가 장대하다. 무세중의 문둥탈춤은 평생 회복 할 수 없는 고름 가득한 상처를 가지고 시련을 견디는 모습, 그 잔혹한 모습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민초들의 아픔을 보여주고 그것을 압도적인 한판 몸굿으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