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 위한‘옐로카펫’디자인 개선 완료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어린이 횡단보도 내 설치한 옐로카펫의 디자인을 개선하여 새롭게 설치했다고 밝혔다.

옐로카펫은 횡단보도 앞 가벽, 보도 등 신호대기 공간을 가시적 효과가 큰 노란색으로 칠한 어린이 안전시설이다.

 

이번 개선사업은 지난 2017년 양주 덕현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총 42곳에 설치돼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은 옐로카펫이 노후화로 일부 시설을 재정비할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지속적인 사후 관리를 위해 ‘2021 양주시 혁신브랜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게 됐다.

 

시는 기존 옐로카펫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가시성이 뛰어난 가벽시설물을 설치하고 내구성이 강화된 사인블럭을 사용해 바닥면을 정비했다.

 

특히 가벽시설물에 어린이 캐릭터를 입혀 어린이 보호구역이라는 시인성을 높이는 등 운전자의 차량 감속을 유도하기 위한 시설 확충에 공을 들였다.


개선된 옐로카펫은 노후화로 교체가 필요한 기존 대상지와 신규 설치 대상지 가운데 시급성, 주민수혜도 등을 면밀히 고려해 덕정초, 율정초, 옥빛초, 율빛초 횡단보도 앞에 시범 설치됐으며 향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옐로카펫 사업을 통해 어린이들의 등ㆍ하굣길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서 의미가 크다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등ㆍ하교를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