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25시

전체기사 보기


포천 수백억원대 땅투기 연루된 기자 구속

[포천=황규진 기자]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경기지역 일간지 기자 60대 중반 A 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땅 투기 세력인 부산의 한 유사 수신업체 관계자들에게 “인허가 과정을 돕겠다”며 언론사 광고료 명목으로 억대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같은 혐의로 60대 중반 전직 경찰인 B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법원은 전날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범행을 인정하고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B 씨는 “경찰의 수사 내용을 알아봐 주겠다”며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에게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공무원 신분은 아니지만 공무원이 취급하는 사무 등에 관해서 일반인이 금품을 수수할 경우 변호사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부산경찰청은 이번에 적발된 기자와 전직 경찰 등 땅 투기 사건과 관련해 9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경기 포천 면사무소 등 전국 7곳을 동시에 압수 수색을 했으며, 일부 피의자에 대해서는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부산에 본사를 둔 유사 수신업체는 3

경기도 특사경, 불법 석유제품 유통업자 10명 적발 검찰송치

[경기도=황규진기자] 주유소로부터 공급받은 등유와 경유로 가짜 석유를 만들어 차량 연료로 사용한 전세버스 여행사업자, 바지사장을 내세워 무자료 거래 후 폐업하는 수법으로 세금을 탈루한 조직 등 불법으로 석유제품을 유통한 업자들이 경기도 수사에 대거 적발됐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사업법 위반행위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들이 유통시킨 가짜석유와 무자료로 거래한 불법 석유제품 유통량이 총351만리터(200리터 드럼통 17,550개 분량), 시가 46억 상당에 이르며 무자료 거래로 탈세한 세금은 5억4천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어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공정한 석유 유통질서 확립과 도민이 안심하고 주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한국석유관리원과 합동으로 단속하여 10명을 적발했다”면서 “이 중 6명은 검찰에 송치하고 4명은 형사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10명의 위반 내용은 ▲가짜석유제품 불법 제조·사용 및 허가 없이 위험물 무단 보관 1명 ▲무등록 석유사업자와 무자료 거래로 부당이득 및 세금탈루 6명 ▲폐차량에서 발생한 경유·휘발유 불법 보관·사용 1명 ▲용제판매소간 석유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


이미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