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2021 양주 다문화 온라인 축제” 개막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다문화 친화적인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오는 16일 비대면으로 만나는 “2021 양주 다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코로나19 확산세와 시민 안전을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이번 양주 다문화 축제는 다양한 문화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기반으로 포용적 문화 형성의 의미와 가치를 담기 위해 지역 내 다문화 이주민이 다수 거주하는 광적면 가래비 시장 일원 특설무대에서 영상 촬영을 진행했다.

 

인기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러시아 출신 방송인 코노노바 에바가 축제 개막식 사회와 일부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 축제의 서막을 연다.

 

시는 거주 외국인과 다문화 가족, 양주시민 등 다양한 민족과 문화권의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집에서 떠나는 세계여행, 다문화 쿠킹 클래스, 다문화 문화공연, 외국인 주민 한국어 노래자랑, 한국어 말하기 대회 등이 마련돼 있다.

 

집에서 떠나는 세계여행은 사전에 신청한 가족에게 세계문화 체험 키트를 제공한 프로그램으로 이 중 마트료시카 만들기 체험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

 

이어 베트남, 캄보디아, 네팔, 태국 등 세계 각국 전통음식 조리법을 소개하는 다문화 쿠킹 클래스와 네팔 춤과 노래, 필리핀베트남 전통무용을 선보이는 다문화 문화공연을 통해 축제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이번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한국어 말하기 대회외국인 주민 한국 노래자랑은 사전 심사를 거쳐 출연자를 선정, 축제 당일 라이브로 진행된다.

 

특히 외국인 주민 한국 노래자랑은 사전에 참가신청자들의 노래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좋아요’, ‘조회 수를 반영해 본선 진출 팀을 가릴 예정이다.

 

축제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들은 오는 16일 유튜브에서 양주다문화축제를 검색하면 해당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양주시민들이 다문화에 대한 친근감과 새로운 이해, 서로를 존중하는 공동체 의식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양주시에서도 다양한 구성원들의 화합과 소통의 장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