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예비군 지휘관 역량 강화 나서‥온라인 비대면으로 직무교육 개최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8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2021 예비군 지휘관 직무교육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군 지휘관 직무교육은 예비군 지휘관의 사기진작과 안보 역량강화를 통해 확고한 지역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경기도 예비군 지휘관 800여 명이 참여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강의는 현장에서 진행하되 예비군 지휘관은 각자 근무지에서 교육을 줌(ZOOM)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음성 또는 채팅으로 강사와 교육생 들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의견을 자유롭게 주고받을 수 있게 하고, 교육 종료 후에는 설문조사를 통해 예비군 지원 정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도 마련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조경환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이 글로벌 신안보 위협과 국가책무성에 대한 안보강의를 실시하고, 귀감이 될 만한 지역 예비군 우수 활동 사례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문석현 쇼호스트의 교양 강의 서로 상처주지 않는 대화법’, 백송묵 한국영상대 교수의 코로나 극복 힐링 문화 공연등을 준비해 교육 프로그램을 한층 더 다채롭고 풍성하게 만들었다.

류인권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예비군은 도민과 가장 가까이 있는 안보역량이라며 경기도가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예비군 훈련 환경을 대폭 개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경기도 예비군은 약 70만 명으로, 이는 우리나라 전체 예비군 275만 명의 약 25%에 달한다.

이에 도는 올 한해 예비군 육성지원 사업으로 훈련장비 보급, 편의시설 지원 등에 총 53,5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는 등 지역 예비군 역량 강화를 위해 적극 앞장서고 있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