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1 G-FAIR 중국’ 개막…사흘간 중국 현지에서 개최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2021 경기우수상품해외전시회(지페어) 중국을 중국 상하이 푸동 지역에 위치한 신국제박람회장(SNIEC) N5관에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페어 중국은 경기도가 중국에서 개최해온 9번째 지페어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원격전시회 방식으로 열린다.

현지 전시장에 경기도관을 마련해 경기도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전시하고, 동시에 화상상담 부스를 매개로 직접 만남이 어려운 국내 참가 기업과 현지 바이어 간 비대면 수출상담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현지 경기도관은 매년 9만여 명이 찾는 중국 대표 전시회 중 하나인 115회 중국 일용품 소비재 무역박람회(CDATF)’와 연계돼 많은 현지 바이어들이 경기도 중소기업 제품에 큰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 전시관은 중국 내 4개 경기비즈니스센터(GBC 상하이, 션양, 광저우, 충칭) 소속 직원 및 통역원들이 운영 및 지원을 담당하며, 도내 기업을 대신해 방문 바이어를 응대하고 기업 제품을 홍보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지페어에 참가하는 경기도 기업은 총 60개사로, 중국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K-뷰티, 헬스, 유아용품, 식품 등의 제품을 앞세워 판로개척에 나선다.

도는 이들 참가기업의 실질적인 상담 성과 제고를 위해 원격전시장 내에 화상상담장을 마련하고 현지 바이어들과의 온라인 1:1 화상상담 병행 지원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메이투안(美团)’, ‘왕이얀씨엔(网易严选)’과 같은 중국 내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과 광저우 지역 유통업체인 빵샹 트레이딩(广州邦尚贸易有限公司)등이 주요 바이어로 참여하며, 전시 기간 전후로 300여 개 사가 넘는 바이어가 우리 참가기업들과 화상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행사에는 중국 알리바바그룹 산하 e-커머스 비즈니스 플랫폼인 티몰 글로벌(Tmall Global)’도 바이어로 참여, 지페어 참가기업 중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에 가능성이 높은 17개사와 온라인 입점상담을 갖는다.


이밖에 도는 전시 기간 중 국내에 있는 참가기업과 전시장에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원격지 바이어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지페어 현장을 라이브로 중계할 계획이다.

또한 22일과 23일 양일간 4명의 왕홍(중국 인플루언서)’을 전시장으로 초청, 하루에 15개사의 제품을 직접 시연하고 시연 장면을 생중계하는 등 대륙 소비자들을 상대로 온라인 홍보 마케팅을 실시하게 된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서 중소기업의 수출환경이 또 한 번의 도전을 맞고 있다면서, “이번 지페어가 막혀 있는 수출판로를 개척하고 새로운 시장을 모색하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양질의 수출지원으로 중국시장 수출확대에 지속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번 ‘G-FAIR 중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통상진흥팀(031-259-6139)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춘식 국회의원, 포천·가평 행안부 특교 31억원 확보 [포천=황규진 기자] 국민의힘 최춘식 국회의원(포천·가평, 경기도당위원장)은 29일 포천시·가평군의 현안 해결과 재난 안전을 위한 상반기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총 3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포천시·가평군 특교는 구체적으로 ▲국도43호선(자작~어룡간) 우회도로 개설공사 10억원 ▲생활방범용(다목적)CCTV 설치사업 6억원 ▲장애인재활(체육)지원센터 건립 10억원 ▲상천저수지 보수보강 공사 5억원 등이다. 포천시 국토43호선(자작~어룡간) 우회도로 개성공사(10억원)는 국도43호선 위주의 도로에서 우회도로 확보를 통한 교통편의 제공으로 주변 지역개발을 촉진하여 국토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포천시 생활방범용(다목적)CCTV 설치사업(6억원)은 각종 범죄와 사고로부터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번 특교 확보로 강력 범죄예방 및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가평군 장애인재활(체육)지원센터 건립(10억원)으로 장애인의 특성에 맞는 재활 및 체육활동 지원과 장애인단체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크게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가평군 상천저수지 보수·보강 공사(5억원)는 시설물의 노후로 재해 피해가


"보육원 퇴소 청년들의 삶을 그린 연극 ‘조립식가족’ 공연" [경기도=황규진기자] 보육원을 퇴소하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청년들이 가족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연극 ‘조립식가족’(원제 : SIck’S HOUSE)이 캐스팅 라인업을 알렸다. 연극 ‘조립식가족’은 고양문화재단에서 후원을 하고, 창크리에이티브가 제작하는 연극으로, 보육원을 퇴소하고 지극히 평범한 사회인으로 살아가는 30대 4명이 설날이 되어 한 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보육원을 퇴소하고 다들 힘들게 20대를 보냈지만 안정적인 30대를 보내고 있는 직장인 정식, 택배 물류사원으로 근무하는 희정, 잘나가는 청년사업가 모세는 설 날 정식이네 집에서 모여 명절을 보내기로 하는데 정식이네 집에서 유부녀 ‘정미’를 만나게 되면서 각자 깊숙하게 숨어있던 아픔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들의 모습은 눈물보다는 웃음을 통해 관객들에게 ‘가족’이란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 하게 한다. 항상 인내하고 배려심 많은 정식의 역할에는 유도겸, 네 번째 결혼을 앞두고 있는 잘 나가는 청년사업가 모세 역에는 김태영, 자립하기도 전에 보육원을 나와 택배 물류사원으로 근무하는 희정역에는 정태윤 그리고 정식의 첫 사랑이자 이 들이 싸우게 되는 원인 유부녀 정미 역에는 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