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휴양지 안전하고 즐거운 물놀이 즐기기!!”

URL복사

[의정부=황규진 기자] 코로나19로 지치고 답답한 일상을 털어내기 위해 많은 국민들이 여름휴가를 떠나기 시작하면서 해수욕장·계곡·수영장 등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휴양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매년 물놀이 사고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2016~2020년까지 5년간 물놀이 사고 사망자는 158으로 한 해 32 꼴로 사망하며, 올해도 물놀이 사고 사망자가 17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어떻게 안전하고 즐거운 물놀이를 즐길 수 있을까?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안전한 물놀이 주의사항

수영하기 전에는 경련을 방지하기 위해서 준비운동은 필수!

음주 후 수영 절대금지!(술에 취하게 되면 걷는 속도 및 반사 신경이 느려져 위험)

수영을 잘한다고 깊은 곳까지 가서 수영은 NO!

구명조끼는 몸에 맞게 착용하고, 물놀이 후 충분한 휴식!

아이와 함께 하는 수영은 조심! 보행기 형식의 튜브는 사용주의!

(양발을 끼우는 방식의 튜브는 뒤집힐 때 아이가 빠져나오지 못하기 때문에 아주 위험)

하천이나 계곡물 건널 때 물결이 완만한 장소를 선정해서 바닥을 끌듯이 이동!

(아이들은 뛰는 것을 좋아하니, 뛰지 못하게 주의시키고, 항상 주시한다!)

 

물에 빠졌을 때 대처법

발바닥이 땅에 닿는 경우라면, 팔을 아래로 내리고 발바닥으로 물을 누르듯이 올라와

숨을 들이마시면서 차분하게 육지 쪽으로 이동!

머리가 아슬아슬 물 밖으로 나오는 경우라면, 양팔을 벌리고 양다리는 가위질 하듯이 저어준다.

셔츠나 바지의 밑자락을 묶어 공기를 넣을 수 있다면, 단단히 움켜잡고 튜브처럼 만든다.

물에 빠진 사람에게 직접 수영하여 접근 하는 것보다 튜브·구명조끼·로프 등을 던져

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한 뒤에는 몸을 따뜻하게 수건 등으로 감싼 뒤 마사지를 해준다.

가장 중요한 건 위험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119에 신고한다!!(자료 : 소방청)

휴양지에서도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물놀이 주의사항 및 대처법을 숙지하여 안전하고 즐거운 여름휴가를 보내기 바란다.



최춘식 국회의원, 포천·가평 행안부 특교 31억원 확보 [포천=황규진 기자] 국민의힘 최춘식 국회의원(포천·가평, 경기도당위원장)은 29일 포천시·가평군의 현안 해결과 재난 안전을 위한 상반기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총 3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포천시·가평군 특교는 구체적으로 ▲국도43호선(자작~어룡간) 우회도로 개설공사 10억원 ▲생활방범용(다목적)CCTV 설치사업 6억원 ▲장애인재활(체육)지원센터 건립 10억원 ▲상천저수지 보수보강 공사 5억원 등이다. 포천시 국토43호선(자작~어룡간) 우회도로 개성공사(10억원)는 국도43호선 위주의 도로에서 우회도로 확보를 통한 교통편의 제공으로 주변 지역개발을 촉진하여 국토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포천시 생활방범용(다목적)CCTV 설치사업(6억원)은 각종 범죄와 사고로부터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번 특교 확보로 강력 범죄예방 및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가평군 장애인재활(체육)지원센터 건립(10억원)으로 장애인의 특성에 맞는 재활 및 체육활동 지원과 장애인단체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크게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가평군 상천저수지 보수·보강 공사(5억원)는 시설물의 노후로 재해 피해가


"보육원 퇴소 청년들의 삶을 그린 연극 ‘조립식가족’ 공연" [경기도=황규진기자] 보육원을 퇴소하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청년들이 가족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연극 ‘조립식가족’(원제 : SIck’S HOUSE)이 캐스팅 라인업을 알렸다. 연극 ‘조립식가족’은 고양문화재단에서 후원을 하고, 창크리에이티브가 제작하는 연극으로, 보육원을 퇴소하고 지극히 평범한 사회인으로 살아가는 30대 4명이 설날이 되어 한 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보육원을 퇴소하고 다들 힘들게 20대를 보냈지만 안정적인 30대를 보내고 있는 직장인 정식, 택배 물류사원으로 근무하는 희정, 잘나가는 청년사업가 모세는 설 날 정식이네 집에서 모여 명절을 보내기로 하는데 정식이네 집에서 유부녀 ‘정미’를 만나게 되면서 각자 깊숙하게 숨어있던 아픔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들의 모습은 눈물보다는 웃음을 통해 관객들에게 ‘가족’이란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 하게 한다. 항상 인내하고 배려심 많은 정식의 역할에는 유도겸, 네 번째 결혼을 앞두고 있는 잘 나가는 청년사업가 모세 역에는 김태영, 자립하기도 전에 보육원을 나와 택배 물류사원으로 근무하는 희정역에는 정태윤 그리고 정식의 첫 사랑이자 이 들이 싸우게 되는 원인 유부녀 정미 역에는 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