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휴양지 안전하고 즐거운 물놀이 즐기기!!”

URL복사

[의정부=황규진 기자] 코로나19로 지치고 답답한 일상을 털어내기 위해 많은 국민들이 여름휴가를 떠나기 시작하면서 해수욕장·계곡·수영장 등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휴양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매년 물놀이 사고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2016~2020년까지 5년간 물놀이 사고 사망자는 158으로 한 해 32 꼴로 사망하며, 올해도 물놀이 사고 사망자가 17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어떻게 안전하고 즐거운 물놀이를 즐길 수 있을까?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안전한 물놀이 주의사항

수영하기 전에는 경련을 방지하기 위해서 준비운동은 필수!

음주 후 수영 절대금지!(술에 취하게 되면 걷는 속도 및 반사 신경이 느려져 위험)

수영을 잘한다고 깊은 곳까지 가서 수영은 NO!

구명조끼는 몸에 맞게 착용하고, 물놀이 후 충분한 휴식!

아이와 함께 하는 수영은 조심! 보행기 형식의 튜브는 사용주의!

(양발을 끼우는 방식의 튜브는 뒤집힐 때 아이가 빠져나오지 못하기 때문에 아주 위험)

하천이나 계곡물 건널 때 물결이 완만한 장소를 선정해서 바닥을 끌듯이 이동!

(아이들은 뛰는 것을 좋아하니, 뛰지 못하게 주의시키고, 항상 주시한다!)

 

물에 빠졌을 때 대처법

발바닥이 땅에 닿는 경우라면, 팔을 아래로 내리고 발바닥으로 물을 누르듯이 올라와

숨을 들이마시면서 차분하게 육지 쪽으로 이동!

머리가 아슬아슬 물 밖으로 나오는 경우라면, 양팔을 벌리고 양다리는 가위질 하듯이 저어준다.

셔츠나 바지의 밑자락을 묶어 공기를 넣을 수 있다면, 단단히 움켜잡고 튜브처럼 만든다.

물에 빠진 사람에게 직접 수영하여 접근 하는 것보다 튜브·구명조끼·로프 등을 던져

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한 뒤에는 몸을 따뜻하게 수건 등으로 감싼 뒤 마사지를 해준다.

가장 중요한 건 위험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119에 신고한다!!(자료 : 소방청)

휴양지에서도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물놀이 주의사항 및 대처법을 숙지하여 안전하고 즐거운 여름휴가를 보내기 바란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