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겨울철 우리 안전을 위협하는, “블랙아이스⋅대형 고드름”

URL복사

[의정부=황규진 기자] 1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동지(冬至)가 지난 요즘, 전국 출근길에 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전국 평균 아침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져 겨울철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때이다.

겨울철 빈번하게 일어나는 안전사고는 블랙아이스(Black Ice)와 안전을 위협하는 대형 고드름 낙하 사고 등이 있다. 블랙아이스란? 기온이 갑작스럽게 내려갈 경우, 도로 위에 녹았던 눈이 다시 얇은 빙판으로 얼어붙는 현상을 말한다.

 

지난해 12월 상주­영천 고속도로에서는 블랙아이스로 인한 다중추돌사고로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치는 대형사고가 있었다. 눈에 잘 띄지 않고 도로가 조금 젖은 것으로 생각하기 쉽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대처하기 매우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블랙아이스에 대한 기본지식을 알아두는 게 중요하다.

 

블랙아이스가 발생하는 장소는 그늘진 도로, 산모퉁이 음지, 다리 위, 터널의 출입구, 지하도 등으로 대부분 운전자가 미리 인지하기 힘든 곳에 생긴다. 지난해 교통사고 치사율은 블랙아이스(서리결빙상태) 4.64%, 적설(1.23%) 보다 약 4배가 높았고, 마른 노면(1.41%)보다는 약 3배가 더 높았다.(자료 : 한국교통안전공단) 이만큼 운전자가 사전에 대비하지 못하면 치사율이 높아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블랙아이스 예방수칙으로는 항상 안전거리 확보하고, 서행 운전하기 급출발·급가속·급제동·급회전은 삼가기 미끄러졌을 경우, 미끄러지는 방향으로 핸들조작하기 브레이크를 밟을 때, 한 번에 밟지 말고 여러 번 나누어 밟기 타이어 마모, 엔진 등 점검하기 등이 있다.

 

또 하나의 겨울철 위험요소인 대형 고드름, 우리들의 추억 속 기와집 처마 밑에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고드름이 아니다. 안전을 위협하는(인명·재산 피해) 무서운 고드름을 말한다. 고드름은 10m 높이에서 1kg이 떨어지면 충격력은 무려 1t이 추산된다.

 

지난해 중국 지린성에서는 출근하던 30대 남성이 아파트 단지를 지나다가 갑자기 고층에서 떨어진 고드름에 맞아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아파트 단지뿐 아니라 터널 출입구 고드름은 특히 위험하다. 고드름이 달리는 차에 떨이지게 된다면 그 충격력으로 인해 대형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 할 수 있으며, 다행히 피한다 하더라도 급회전·급정거로 다중추돌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소방청에 의하면 지난 2017~2020년 고드름 제거를 위한 출동 건수는 4,886(연간 1,600)이나 된다고 한다. 이 기간 출동 건수 는 12(791)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1(2,038)2(2,023)에는 12월 대비 2.6배 수준으로 증가한다.

 

대형 고드름은 장기간 방치 시 낙하 피해 가능성이 높으므로 안전에 위협이 되는 경우에는 사전에 제거해야 한다. 손쉽게 제거가 가능하다면 직접 제거하는 게 좋지만, 위험천만한 경우에는 무리하게 제거를 시도하지 말고, 신속하게 119로 신고하여야 한다.

 

대형 고드름 안전사고 예방수칙으로는 눈이 온 뒤 즉시 제설작업 옥상과 배수로의 수시 점검 장기간 집을 비울 때는 수도계랑기 및 수도관 보온조치 대형 고드름이 생긴 건물 인도에 경고문을 붙이거나 통제선 설치 등이 있다.(자료 : 소방청)

 

겨울철 블랙아이스·대형 고드름 위험성을 항상 염두하고, 위 사항들을 숙지한다면 자신의 안전뿐만 아니라 타인의 안전까지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포천시의회 제157회 임시회 개회 … 주요사업장 11개소 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의회(의장 손세화)는 20일 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26일까지 제157회 임시회 임시회를 개회한다. 시의회는 이번 임시회에서 ‘경기 포천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사업장’, ‘포천 택시쉼터 건립 공사장’, ‘한탄강 화적연 수변생태 공원 조성사업장’ 등 집행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관내 주요사업장 11개소를 방문해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문제점과 개선방향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또, 박혜옥 의원이 대표 발의한 ‘포천시 공익활동 촉진 및 지원 등에 관한 조례안’과 ‘포천시 노동취약계층 권리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포함한 조례안 4건과 ‘배전 및 통신선로 지중화사업 이행 협약 체결 동의안’ 등 총 8건의 상정안건을 조례등심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심사할 예정이다. 손세화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포천시의회는 지난해 제154회 제2차 정례회에서 ‘공공기관 경기 북부 추가 이전 건의안’을 의결했다”며 “국가 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 온 지역에 대한 공정과 배려의 결과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리며, 집행부 공직자와 의회 의원 모두는 이러한 기회를 잃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경기도,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사업 추진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도내 특화산업인 섬유기업의 제조 역량강화를 위해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판로개척이 어려운 상황을 섬유산업 혁신과 역량강화로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이업종기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니트 유니폼 개발·사업화’ 3개 분야를 추진한다. 첫째, 기업 간 유기적인 교류를 통해 기술지식을 공유해 창의적인 시제품을 개발하는 ‘이업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는 서로 다른 이업종 기업 간 협업으로 새로운 시제품 제작을 할 때 참여기업에게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하는 식으로 추진된다. 2020년에는 전년도에 비해 50% 증가한 41개 기업이 참여해 약 20여 종의 융합 시제품을 만들었고, 이중 섬유-의료기기, 기능성 사무용 의자, 닥섬유 니트의류, 업사이클링 가죽소품, 나염섬유원단 활용 소반, 디지털 표면가공 가구 등은 양산이 추진되고 있다. 둘째,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지원’은 지역 섬유산업을 이끌어 갈 핵심인재의 과감한 도전정신을 함양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