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철 연천군수, 2021년 비대면 주민과의 대화 성료

URL복사

[연천=권 순 기자] 김광철 연천군수가 포스트코로나시대 발맞춰 비대면으로 진행한 읍·면 주민과의 대화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연천군은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8일까지 10개 읍면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대면 주민과의 대화를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주민과의 대화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김 군수를 비롯한 국장, 부서장, 최숭태 의장, 유상호 도의원, 10개 읍면 주민 등 총 500여명이 화상회의에 실시간 접속해 참여했다.

연천군은 화상회의에 참여하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주민들이 지역의 현안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김 군수는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3차까지 지급된 재난기본소득과 전군민 독감백신 무료접종 등 지난해 군정 성과와 올해 사업을 설명했다.

김 군수는 전철역 공사현장을 동영상으로 직접 보여주며 공사에 대한 군민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고,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연천의 아름다운 자연을 동영상으로 보여주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김 군수는 주민들의 건의에 직접 답변함으로써 열린 군정과 투명한 행정을 보여줄 수 있었다비대면 행사가 생소한 주민들도 연천군의 미래를 위해 같이 고민하고 협력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수준높은 시민의식을 보여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숭태 의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주민들과 만날 수 없었는데 비대면으로 주민들과 만날 수 있음에 감사드리며 주민들이 주신 의견을 꼼꼼히 챙겨 집행부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 건의사항에 대해 향후 보고회 등을 통해 군정에 반영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며 막중한 책임감으로 군정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