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공모 “최종 선정”... 사업비 490억원

URL복사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2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에 연천읍 지구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공모사업은 총 사업비 490억원으로 재해와 관련하여 연천군 최초로 공모사업이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냈다.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은 그동안 중앙부처별로 수행하던 정비사업(국토부: 지방하천, 행안부: 소하천, 환경부 우수관로, 저류시설 등)을 추진하던 것을 통합추진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사업추진이 효율적이며, 공사기간 단축 증으로 주민들의 불편도 줄어들 것으로 보고있다.

 

연천군 이번 공모사업을 위하여 지난 1월부터 심도있는 사업의 타당성 검토를 하였으며, 수해 주민 인터뷰와 수해 관련 자료를 확보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또한 연천군수 인터뷰와 수해 피해 당시 생생한 영상자료를 발굴하여 공모사업에 참여했다.

 

행정안전부의 서면심사(1), 발표심사(2), 현장심사(3)를 거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사업비 490억원(국비245, 지방비 245억원)을 확보했다.

 

연천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2022년부터 연천읍 도심지역내 홍수와 침수 예방을 위한 종합 정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연천읍 일대는 1996, 1999년 임진강 유역 대홍수를 계기로 부처별 단위사업 위주의 치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바 있으나, 지난해 8월 발생한 집중호우로 인해 도심을 관통하는 소하천의 범람과 우수관로 및 배수펌프장의 용량 부족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

 

따라서 이번 사업은 매해 반복되는 수해를 예방하고 항구적인 수해방지시설을 확보하고자 연천읍 생활권을 중심으로 도시침수 방지를 위한 종합 정비 계획을 수립하여 지역 주민의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배수펌프장 및 유수지 증설, 지방하천 정비, 우수관로 정비, 소규모 공공시설, 급경사지 또 우수저류시설 저지대 상습 침수 피해 예방, 홍수 예·경보 시스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하천내 제방 공사를 통해 집중호우시 하천 수위 상승에도 대응하는 한편 물 빠짐 불량을 개선하기 위해 배수 펌프장도 증설하게 된다.

 

연천군에 따르면 연천읍 도심 지구는 집중호우시 지방하천 및 소하천의 수위 상승에 따른 물 넘침 현상으로 주거지와 농경지 침수 피해가 잦은 곳이다.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대상지구를 자연재해 위험 대상지구로 지정해 내년 초에 기초 및 실시 설계 용역을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490억원이 투입되는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을 연천군 단일 사업으로는 최대규모의 사업으로, 이 사업을 성공적 으로 추진해 지역주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는 물론 각종 자연재난으로 부터 안전한 연천군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