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가평 시티즌 스테이지” 개막

URL복사

[가평=황규진 기자] 지난 9월에 음악동호인 및 아마추어 음악인을 주축으로 가을꽃 거리축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추진하였던 사전무대(G-SL Citizen) 공연이 또 다른 모습으로 음악역1939 공연장에서 펼쳐진다.

가평군은 많은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은 G-SL Citizen이 무사히 막을 내리고 오는 15()부터 23()까지 2주간 금요일과 토요일에 가평 시티즌 스테이지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가평 시티즌 스테이지는 지역주민 문화공동체 지원사업 및 문화예술단체 지원사업과 연계하여 관내 17개 예술 동아리와 아마추어 뮤지션들이 합동 진행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역의 다양한 문화예술 단체들과 숨은 뮤지션을 발굴하여 보다 풍성한 공연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가평문화예술단의 연극 공연이 사전무대를 장식하고, 매 회 7개 팀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치며, 가평 문화예술활동 지원사업 참가팀의 공연으로 마무리한다. 이렇게 2주 동안 4회에 걸쳐 G-SL Citizen 시즌 1 참가팀을 포함하여 총 28개 팀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매 공연은 금요일 1830, 토요일 18시에 시작 예정이다.

 

공연 외에도 지역 문화공동체가 운영하는 전시테이블이 공연장 주변에 전시될 예정이며, 여기서는 지역 예술인들이 작업한 작품 및 공예품을 관람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지난 G-SL Citizen 공연 후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지역 주민들의 공연을 더 보고 싶어 하는 다수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획되었다.

가평군 문화체육과 관계자는 이번 공연도 지난번 G-SL Citizen과 같이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 범위 내에서 소규모 문화공연으로 진행하며, 이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그간 공연에 대해 품고 있는 갈증을 해소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음악역 1939 공연장을 중심으로 지역주민 스스로 만들어가는 문화공연을 상설화하여 지역 아마추어 아티스트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명실상부한 음악도시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가평 시티즌 스테이지관람 신청은 이전 공연들과 동일한 방법으로 카카오톡 음악역 1939’ 채널을 구독하면 공연 회차마다 수신되는 안내 메시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그 외 공연 관련 문의는 음악역(031-580-4322)에 연락하면 된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