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시민 교통 편의 위해 급행·공공버스 연장 운행

[양주 =박지환 기자경기도 양주시(시장 강수현)22일부터 시민들의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급행·공영버스 운행을 연장한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심야시간대 통행량 증가와 심야 교통비 부담에 대응하고 교통취약지역의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한 조치다.

 

시는 경기도, 의정부시, 서울시 등과 협의를 통해 양주 덕정역과 서울 잠실을 오가는 G1300번 버스 운행을 심야시간에 20분 간격으로 3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연장한다.

 

이에 따라 평일 덕정역발 막차 출발시간은 기존 2250분에서 2350분으로, 잠실광역환승센터발 막차 출발시간은 기존 24시에서 새벽 1시로 각각 1시간씩 순차적으로 늦춰짐에 따라 서울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시민의 심야 귀갓길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시는 고양시와 연접해 있지만, 관내 공영버스가 시외까지 운영되지 않아 불편을 겪었던 장흥 지역 주민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22번 공영버스 노선을 개편해 대중교통 접근성을 높인다.

 

송추 반석교회를 출발해 장흥고가밑까지 운행했던 22번 공영버스는 이번 버스 노선 개편으로 고양 현대아파트까지 연장 운행하게 된다.

 

22번 공영버스 이용 승객들은 고양동에서 850번 버스로 환승 이용 시 원당, 화정, 행신역 방면으로의 환승 여건이 개선돼 대중교통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 요구가 많았던 지역을 중심으로 보다 균형 있는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일부 노선을 연장 운행한다시민의 발인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광역버스 준공영제 신규 노선 확충, 경기도형 DRT 도입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