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 성료

[양주 =박지환 기자경기도 양주시(시장 권한대행 김종석)는 지난 9일부터 22일까지 관내 아파트 8개소에서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과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를 운영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11월 옥정동 LH 8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찾아가는 도시농부 체험교육의 추진 성과와 수강생의 높은 만족도에 힘입어 지역공동체 내에서 도시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진행했다.

 

일일학교 진행을 맡은 도시농부 활동단체 양주시도시농업연구회(회장 김상옥)과 양주시마스터가드너(회장 최혜경)는 관내 아파트 8개소에 전문지식과 역량을 갖춘 도시농업관리사를 파견해 입주민 160여명을 대상으로 반려식물을 활용한 나만의 작은정원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에 참여한 주민들은 관상용이며 공기정화 기능을 갖는 반려식물을 화분, 바구니 등에 직접 식재하고 올바른 재배법, 병해충 관리요령, 분갈이 등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교육에서는 남성 수강생들의 호응도가 높았으며 이들은 향후 진행될 도시농업 관련 교육 참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양주시는 이번 교육이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실외활동과 이웃 간의 만남을 통해 생활의 활력을 찾는 기회가 됐을 뿐만 아니라 이날 교육에 미처 참여하지 못한 주민들이 뒤늦게 찾아와 추가 교육을 요구한 점을 감안해 도시농업 교육프로그램 확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전춘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앞으로 아파트를 중심으로 탄소 저감을 위한 식물의 중요성과 식물을 활용한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교육하겠다도시와 농촌이 함께 성장하는 도시농업의 기반을 다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시농업기술센터는 도시민의 농업활동을 장려해 도심 속 농업공동체를 형성하고 녹색 생활공간 조성으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다양한 도시농업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도시농업연구회와 마스터가드너 등 도시농업전문가 육성에도 집중하고 있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