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지역서점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시행

URL복사

[양주 =박지환 기자경기도 양주시(시장 권한대행 김종석)는 독서 이용 편의 향상을 위해 오는 16일부터 지역서점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운영한다.

이번 서비스는 공공도서관과 지역서점이 연계해 이용자가 읽고 싶은 책을 도서관에 가지 않고 가까운 지역서점에서 바로 대출한 후 해당 서점에 반납하면 반납된 책이 도서관 장서로 등록되는 서비스로 지역서점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양주시민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양주시 도서관 홈페이지에 접속해 희망도서를 신청하고 대출 승인 안내 문자를 수신 후 지역서점을 방문하면 된다.

 

신청 권수는 1인당 월 3권이며 대출 기간은 14일이다.

 

단 도서관 소장자료, 수험서, 전집, 만화도서 등은 신청 도서에서 제외된다.

 

서비스 이용 가능한 지역서점은 동문서점(덕계동), 시민서점(덕정동), 삼숭문고(삼숭동), 상록수서점문구(남면), 신양주문구옥정서점(삼숭동), 양주서점(광사동), 고읍동커피책방(광사동), 해솔문고(고읍동), 포스북서점(은현면), 우리서점(옥정동) 등 총 10개소이다.

 

시범 서비스 운영 기간은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이며 정식 서비스 시행일은 오는 62일이다.

 

조명희 양주시 평생교육진흥원장은 새롭게 시작하는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가 지역서점의 상생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편리한 도서이용 환경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주시 도서관 홈페이지(www.libyj.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경기도, 해외 투자유치 희망 기업 모집. 기업당 1천만 원 활동비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도내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비를 지원하는 ‘2022 글로벌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 기업을 4월 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 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2019년부터 매년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원항목으로는 ▲지식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비 및 등록비 ▲인증수수료 ▲투자유치 동영상 및 카탈로그 제작 ▲번역 ▲기술도입 컨설팅 ▲신규 투자 및 증자 관련 법무 비용 ▲환경 컨설팅 등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비용을 항목당 500만 원 한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투자유치 전문컨설팅 기관을 위촉해 맞춤형 자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해외 투자유치를 계획하고 있거나 진행 중인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및 외투기업이다. 지난 3년간 경기도 투자진흥과에서 추진한 ‘글로벌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글로벌비지니스 기업매칭사업’,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은 가산점을 부여해 지원 사업간 시너지효과도 거둘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