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비규제 희소성 포천으로 몰리는 투자 열기 ‘포천 리버포레’ 관심

- 자금 부담 덜한 비규제지역 신규분양 단지 ‘각광’
- 비규제지역 ‘포천 리버포레’ 7월 분양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비규제지역 신규분양 단지가 수요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정부의 규제지역 지정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그 대상이 되지 않는 비규제지역 단지가 받사이익을 얻고 있는 것이다.

비규제지역의 경우 청약통장 가입기간 6개월(수도권 1)만 충족하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규제지역보다 전매제한 기간이 짧으며 재당첨 제한, 거주 의무기간도 없어 진입장벽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곳은 전국 49개 지역, 조정대상지역은 111개 지역으로 전국 229개의 시군구 중 절반에 가까운 48%가 규제 대상으로 지정되었다. 이 같은 규제지역 확대 지정으로 규제를 피한 지방 신규분양 단지들의 희소성이 주목받으며 청약시장에서 1순위 마감을 기록하거나 높은 실거래가 상승 등 좋은 성적을 보였다.

 

한국 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실제 지난 3월 포스코건설이 비규제지역 전라북도 군산시에 분양한 더샵 디오션시티 2는 일반공급 462가구 모집에 27,150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58.7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실거래가 상승도 주목할 만하다. 비규제지역 강원도 속초시 동명동에 위치한 속초 디오션자이의 분양권은 지난 5월 약 82,000만원을 거래됐다. 이는 작년 6월 약 57,000만원의 실거래가에서 1년도 안돼 24,000만원이 넘게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가운데 세영종합건설이 비규제지역 경기 포천시에 오는 7포천 리버포레를 분양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포천은 비규제지역으로 무주택자 기준 기준 주택담보대출(LTV)을 최대 70%를 받을 수 있어 초기 자금 부담이 적다. 다주택자도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하며 무주택자와 1주택자는 취득세 중과도 적용받지 않는다. 또한 재당첨 제한이 없으며, 거주의무기간도 부여되지 않는다. 청약통장 가입 기간 1년 이상, 지역·면적별 예치금만 충족하면 세대주는 물론 세대원도 주택 소유 여부와 상관없이 1순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포천 리버포레는 경기 포천시 어룡동 21-3번지 외 18지에 조성되는 단지로 지하 1~지상 20, 전용면적 61223가구, 76A77가구, 76B78가구, 8476가구로 총 454가구 규모다. 전 세대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된다.

 

단지는 포천2지구 맨 앞자리에서 우수한 교통망을 가지고 있다.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진입이 수월하며 43번 국도와 87번 국도를 통해 포천 및 인근 권역으로의 이동도 편리하다. 거기에 강남까지 한 번에 연결되는 옥정~포천 간 지하철 7호선 연장 사업이 2028년 개통 예정이며 포천에서 남양주 화도로 이어지는 수도권 제2외곽 순환도로가 2023년 개통 예정으로 교통망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포천 리버포레인근 교육 및 편의시설도 다양하다. 포천초·포천고·포천일고, 경기도립중앙도서관, 포천 교육지원청 등 교육시설이 위치하며 하나로마트, 포천시종합운동장, 포천체육공원, 포천반월아트홀 등 생활 편의시설도 가까워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단지 내에는 어린이집도 들어서 어린 자녀들의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인근 학교와 학원 등으로 순환하는 스쿨버스가 입주일로부터 1년 동안 운행될 예정이며, 스쿨버스 및 학원차량의 승하차 공간이 되는 드롭존이 단지에 배치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단지 바로 앞 포천천과 수변공원이 조성되어 있어 가벼운 사책이나 여가생활을 즐기기에도 좋다. 포천천 수변공원과 단지 내 조성 예정인 중앙테마공원을 연계한 단지설계를 도입하여 사계절 내내 쾌적한 주거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포천 리버포레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포천시 어룡동 301-6번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경기도, 해외 투자유치 희망 기업 모집. 기업당 1천만 원 활동비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도내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비를 지원하는 ‘2022 글로벌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 기업을 4월 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 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2019년부터 매년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원항목으로는 ▲지식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비 및 등록비 ▲인증수수료 ▲투자유치 동영상 및 카탈로그 제작 ▲번역 ▲기술도입 컨설팅 ▲신규 투자 및 증자 관련 법무 비용 ▲환경 컨설팅 등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비용을 항목당 500만 원 한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투자유치 전문컨설팅 기관을 위촉해 맞춤형 자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해외 투자유치를 계획하고 있거나 진행 중인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및 외투기업이다. 지난 3년간 경기도 투자진흥과에서 추진한 ‘글로벌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글로벌비지니스 기업매칭사업’,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은 가산점을 부여해 지원 사업간 시너지효과도 거둘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