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 기원 랜선 음악회 개최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6일 양주문화예술회관에서 경기도 3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 염원 랜선 음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 이번 음악회는 경기도 공공기관 양주시 유치를 염원하는 시민의 의지를 결집하고 유치 당위성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과 확산을 위해 마련했다.

 

이날 음악회에는 양주시립교향악단이 첫 주자로 나서 모차르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의 하나인 세레나데 ‘Eine kleine Nachtmusik’와 영화 여인의 향기에 삽입된 탱고음악 ‘Por una Caveza’ 등 현악4중주 실내악 연주로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어 양주시립합창단은 봄을 나타내는 선율이 일품인 강건너 봄이 오면남촌을 시작으로 러시아 대문호 푸쉬킨의 시에 우리의 정서를 입힌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등 아름다운 선율과 에너지 넘치는 목소리로 노래 부르며 각종 중첩규제로 지역발전에 어려움을 겪던 양주시가 이번 공공기관 유치를 통해 경기북부 중심도시로의 도약을 꿈꾸는 희망을 이야기했다.

 

이날 촬영한 랜선 음악회 영상은 오는 9일부터 양주시립예술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가 2035년 계획인구 53만에 달하는 경기북부 신성장거점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선 일자리 창출, 인프라 구축, 지역경제 활성화 등 미래 성장동력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공공기관 유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이번 랜선음악회가 공공기관 유치를 간절히 기원하는 시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새로운 활력을 가져올 공공기관 유치를 촉진하는 촉매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는 경기도 3차 공공기관 이전계획에 따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연구원 등을 유치 주력기관으로 삼고 차별화된 유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범시민 유치활동을 전방위로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사업 추진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도내 특화산업인 섬유기업의 제조 역량강화를 위해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판로개척이 어려운 상황을 섬유산업 혁신과 역량강화로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이업종기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니트 유니폼 개발·사업화’ 3개 분야를 추진한다. 첫째, 기업 간 유기적인 교류를 통해 기술지식을 공유해 창의적인 시제품을 개발하는 ‘이업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는 서로 다른 이업종 기업 간 협업으로 새로운 시제품 제작을 할 때 참여기업에게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하는 식으로 추진된다. 2020년에는 전년도에 비해 50% 증가한 41개 기업이 참여해 약 20여 종의 융합 시제품을 만들었고, 이중 섬유-의료기기, 기능성 사무용 의자, 닥섬유 니트의류, 업사이클링 가죽소품, 나염섬유원단 활용 소반, 디지털 표면가공 가구 등은 양산이 추진되고 있다. 둘째,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지원’은 지역 섬유산업을 이끌어 갈 핵심인재의 과감한 도전정신을 함양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

김미경 작가, "한국 전통의 미와 국악기의 향연" 도자회화전 도판에 회화를 접목하여 독특한 예술작품을 탄생시키는 김미경 작가는 2021년 4월 7일(수) ~ 4월 13일(화)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아리수갤러리에서 "한국 전통의 미와 국악기의 향연" 타이틀로 전시 진행 중에 있다. 한국의 아름다운 달항아리를 자신으로 생각하며 감정이입을 시켜 차분하고 정갈한 느낌의 전통미를 완성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국악기 이미지를 작품에 반영하여 깊이 있는 한국의 전통예술을 알리고자 했다. 전시 중인 작품은 도판을 양각으로 새긴 저부조 형태의 작품으로 손으로 만지면 이미지의 형태를 촉감으로 느낄 수 있어 매력적이다. 작품명 "창가에 놓인 달항아리"는 어렸을 적 한옥에서 살던 추억을 떠올리며 작품을 제작하였으며, 창가 옆으로 꽃들이 만발한 한옥의 정겨운 기억은 성인이 되어도 잊을 수 없는 풍경으로 작품의 소재가 되었다. "꽃 속에 핀 해금" 작품은 가야금과 해금 연주자로 활동하는 자녀들을 응원하고 우리 전통악기를 보며 고유의 소리를 상상하도록 했다. "청춘" 작품은 강열한 파란색의 바탕으로 겁 없고 희망을 품은 젊음을 표현하였다. "지천명" 작품은 투박한 달항아리 이미지를 새겨 넣어 수수한 매력을 발산하며 자개를 활용해 테두리를 만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