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매미나방 방제 ‘총력’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현재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돌발 병해충 매미나방방제에 총력을 기울인다.

매미나방은 7~8월경 우화해 1주일 정도 활동하며 나무 줄기나 가지에 무더기로 산란한다. 알은 이듬해 4월경 유충으로 부화해 6월까지 각종 침수엽와 과목류의 잎을 갉아먹는 등 피해를 준다.

 

또한, 야간에는 도심 불빛을 따라 이동해 집단 서식하는 등 돌발적으로 발생해 시민 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고 있다.

 

이에, 시는 친환경 유기농 약제를 사용해 도시공원과 산림, 농경지, 아파트 등 밀집 주택가 등을 중심으로 집중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711일부터 14일까지를 집중 방제기간으로 설정하고 공원사업과, 산림휴양과, 보건소, 농업기술센터 등 관계부서 합동 방제단을 구성해 선제적 방제를 진행한다.

 

특히, 매미나방의 이동 특성에 따른 주·야간 합동 일제 방제 등을 실시, 방제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기후 변화 등으로 인해 증가하는 돌발 병해충의 박멸을 위해 지속적인 예찰과 방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매미나방의 주요 서식지 집중 방제와 알집 폐기 등 선제적인 맞춤형 방제를 적극 실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