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인구 늘리기 위한 귀촌귀농 멘토단 교육 실시

[가평=황규진 기자] 경기도 가평군이 지난 4월 군 단위로는 유일하게 경기도 시·군 교육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오는 19일부터 인구 늘리기를 위한 귀촌귀농 멘토 교육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본 사업은 시·군 상황에 맞는 교육 및 실천과정을 광역··군이 함께 기획하고 추진해 지역의 역량을 강화하고 공동체 및 공동체 기반을 활성화하고자 추진되는 것으로 교육에 필요한 사업비 1500만원은 전액 도에서 지원하게 된다.

 

이에 군은 귀촌귀농인의 안정적 정착을 돕는 멘토단 양성을 통해 인구 늘리기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교육은 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와 군 마을공동체 통합지원센터의 지원을 받아 가평귀촌귀농학교가 주관하게 되며, 각 주제에 가장 역량있는 강사를 섭외해 내실있는 교육으로 운영된다.

 

교육과정은 총 4단계로 오리엔테이션은 멘토단과 군에 대한 기본안내를 진행하고 기본과정은 멘토의 전문성과 소양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으로 총 7차시 14시간으로 실시된다.

 

또 워크숍을 통해 멘토단의 비전과 운영규칙, 향후 교육과정을 교육생들이 직접 결정한 뒤, 4차시 8시간의 교육과 견학 1일을 진행하는 것으로 종료하게 된다.

 

교육 수료생들에게는 귀촌귀농학교가 발급하는 멘토단 정회원증과 함께 강사 자격도 주어지게 된다.

 

멘토단 교육 참여자는 만3년 이상(20165월 이전 전입) 군에 거주한 주민이면 참가할 수 있으며, 신청 및 문의는 17일까지 가평귀촌귀농학교(585-8579) 또는 마을공동체 통합지원센터(581-6501)로 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교육에 역량있는 주민들이 많이 참여해 가평군이 귀촌귀농 1번지가 되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가평귀촌귀농학교 채성수 교장은 지난해 7월 창단했으나 활동이 거의 없었던 멘토단을 이번 교육을 통해 전면 재구성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평귀촌귀농학교는 농림축산식품부 귀촌교육 위탁 민간교육기관으로 2017년 개교해 작년까지 366명의 예비 귀촌귀농인들을 교육했고 올해도 240명의 교육생들을 배출할 계획이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