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의정부일대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 착수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15일부터 환경부, 의정부시와 합동으로 의정부 신곡동 일대에 20여년 간 방치돼 온 26만여 톤 규모의 불법폐기물 처리에 착수했다.

도는 신곡동 일대 폐기물 처리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화성, 평택, 김포, 포천 등 도내 15개 시66곳에 쌓여있는 불법폐기물 572,300여 톤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전국 곳곳에 방치돼 있는 불법폐기물을 연내에 전량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3일 시군 담당과장들이 참여하는 긴급회의를 소집, 도내 곳곳에 방치돼 있는 불법폐기물 연내 전량 처리를 추진하기로 하고 자체 처리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현재 의정부, 화성, 평택, 김포, 포천 등 도내 66개소에는 방폐기물 457,000여 톤(15개소)과 불법투기된 폐기물 115,200여 톤(51개소)를 포함, 572,300여 톤에 달하는 불법폐기물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도는 379억 원(국비 198억원도비 54억원시군비 127억원)의 예산을 투입, ‘행정대집행등을 통해 불법폐기물을 우선 처리한 뒤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행위자, 토지소유주 등 처리 책무자에게 폐기물 처리비용을 징수하는 방식으로 불법폐기물을 처리해 나가기로 했다.

첫 번째 실행계획의 일환으로 도는 이날 의정부 신곡동 일대 불법폐기물 처리를 위해 환경부, 의정부시와 합동으로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의정부 신곡동 일대 부지는 지난 2009신곡근린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했으나, 26만여 톤에 달하는 불법폐기물이 쓰레기 산을 이루고 있어 공원 조성에 차질을 빚고 있는 곳이다.

도는 다음 달까지 3만여 톤에 달하는 폐기물을 행정대집행으로 우선 처리하고, 하반기 추가 예산을 편성해 올해 안에 폐기물을 모두 처리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체 폐기물 가운데 토사 19만여 톤은 공원 조성 때 복토용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건 경기도 환경국장은 도비 54억을 추경에 편성하고 국비 추가확보 및 시군 연계 처리방안 등의 검토를 통해 불법폐기물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량 처리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