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층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개선 진단 컨설팅’ 지원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오는 7월부터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이 대폭 강화됨에 따라 2020년까지 어린이집, 산후조리원, 노인요양시설 등 도내 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 1,847개소를 대상으로 취약층 다중이용시설 개선진단 컨설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취약층 다중이용시설 개선진단 컨설팅 지원사업은 현장에 전문가를 파견해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폼알데하이드 등을 측정하고 개선방안 컨설팅을 지원,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의 실내 공기질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오는 71일부터 시행되는 강화된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은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산후조리원, 의료기관 등 민감계층이용시설’ 4종은 물론 지하역사 지하도상가 철도역사 여객자동차터미널항만공항 대합실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대규모점포 장례식장 영화관 학원 전시시설 PC목욕장 등 일반시설 16종에 적용될 예정이다.

먼저, ‘민감이용시설에 적용되는 실내공기질 기준을 보면, 미세먼지(PM10) 기준은 기존 100/이하에서 75/이하로, 초미세먼지(PM2.5)는 기존 70/이하에서 35/이하로, 폼알데하이드는 기존 100/이하에서 80/이하로 각각 강화됐다.

이와 함께 일반시설적용 기준 역시 미세먼지(PM10)150/에서 100/이하로 유지하도록 강화됐으며, 기존에 없었던 초미세먼지 기준(50/)도 신설됐다.

도는 강화된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에 대한 홍보를 통해 새로운 기준 적용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도는 매년 900여개소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하여 도내 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 1,847개소 전체의 실내공기질을 개선,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실내 미세먼지로부터 어린이,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할 방침이다.

신규로 설치되는 시설도 컨설팅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신청은 관할 시군 환경부서로 하면 된다.

한현희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은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실내공기질 관리의 중요성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라며 강화된 기준을 준수하지 못하는 시설이 없도록 실내공기질 관리에 만전을 기해 미세먼지에 대한 도민들의 우려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